LK-99 검증위 “국내 연구소 4곳서 재현…초전도성 발견 못해”

LK-99 검증위 “국내 연구소 4곳서 재현…초전도성 발견 못해”

입력 2023-08-31 15:07
한국 연구진이 상온 상압 초전도체를 개발했다는 논문이 알려지면서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한국초전도저온학회는 검증위원회를 발족하고 대응에 나섰다. 김현탁 박사 제공 유튜브 캡처

한국초전도저온학회 LK-99 검증위원회는 LK-99 재현실험을 진행한 국내 연구기관 네 곳에서 초전도 특성을 보여주는 사례는 나오지 않았다고 31일 밝혔다.

검증위는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서울대 복합물질상태연구단, 한양대 고압연구소, 부산대 양자물질연구실, 포항공대 물리학과 연구팀 등 4곳이 진행한 LK-99 재현실험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검증위에 따르면 서울대와 한양대, 부산대 연구팀은 논문에서 나온 LK-99 제조방법을 따라 샘플을 제조했는데, 부도체에 가깝거나 저항이 어느 정도 남아있는 특성을 보였다.

포항공대 연구팀은 LK-99 단결정을 만드는 별도 공정을 택했는데, 부도체 특성이 나타났다고 검증위는 밝혔다. 이는 막스플랑크 연구소 측 발표와 일치하는 결과다.

현재 검증위와 연계해 재현실험을 진행하고 있는 기관은 8곳이다. 검증위는 “연구기관 별로 제조한 시료의 특성이 다르기 때문에 여러 기관이 다양한 방법으로 가능한 많은 시료를 재현해 측정하는 것이 결론 도출에 도움이 된다”고 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