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둥실 슈퍼블루문…지금 놓치면 14년 뒤 [포착]

두둥실 슈퍼블루문…지금 놓치면 14년 뒤 [포착]

입력 2023-08-31 21:34 수정 2023-08-31 21:42
슈퍼블러드문이 떠오른 31일 서울 동쪽 상공위로 대한항공 HL7636 LA로 향하는 항공기가 달 위를 지나가고 있다. 최현규 기자

31일 밤하늘에 올해 가장 큰 보름달 ‘슈퍼 블루문’이 떴다.

슈퍼문은 평소보다 지구에 더 가까워져 크고 밝게 보이는 보름달을 뜻한다. 달이 지구에서 가장 멀리 떨어졌을 때보다 14% 더 크고, 30% 더 밝게 보인다.

블루문은 한달 사이 두번째로 떠오른 달을 말한다. 실제 색깔과는 관련이 없다.

슈퍼블루문이 떠오른 31일 서울 동쪽 상공위로 달이 구름사이로 떠오르고 있다. 최현규 기자

슈퍼문이면서 동시에 블루문인 보름달이 뜨는 일은 드물다. 바로 이전의 슈퍼블루문은 2018년 1월 31일에 뜬 달이었다.

시민들이 31일 오후 슈퍼 블루문을 감상하는 모습. 연합뉴스

31일 경기 고양시 일산의 한 거리에서 시민들이 떠오른 슈퍼블루문을 바라보고 있다. 다음 슈퍼블루문이 뜨는 날은 14년 후인 2037년 1월 31일이다.

시민들이 31일 오후 서울 뚝섬한강공원에서 달을 바라보는 모습. 연합뉴스

시민들이 31일 서울 뚝섬한강공원 분수대 앞에 모여 솟아오른 물 너머 슈퍼블루문을 바라보고 있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29분쯤 떠오른 슈퍼블루문은 서울 기준으로 내일 오전 7시1분에 진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