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거기’…주차장 엎드린 6살 밟고 지나간 차 [영상]

국민일보

‘왜 거기’…주차장 엎드린 6살 밟고 지나간 차 [영상]

한문철 변호사 “무죄 가능성”

입력 2023-09-05 08:21 수정 2023-09-05 10:28
아파트 지하주차장서 발생한 역과 사고.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영상 캡처

지하주차장에서 우회전하던 차량이 코너 바닥에 엎드린 채 엄마를 기다리던 6살 아이를 보지 못해 역과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5일 온라인에서는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 지난 1일 소개된 지하주차장 사고가 이목을 모았다. 사고는 지난달 25일 오전 9시쯤 경기도 의정부시 한 아파트에서 일어났다.

제보자 A씨는 주차장에서 우회전하던 중 코너에 엎드려 누워 있던 6살 남자아이를 역과했다. 당시 엄마를 찾으러 나와 있었다는 아이는 사고 지점에서 앉았다가 엎드리기를 반복하며 30분 이상 머무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아이의 상태에 대해 “중환자실로 갔다가 현재는 일반 병실로 옮겼다”며 “늑골골절과 기흉, 간 손상 등 진단을 받았고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A씨는 보험사 측에서 차 대 보행자 사고로, A씨의 과실 100%를 주장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아이가 몇십 분 동안 저 자리에 머물러 있었다고 관리사무소에서 들었다. 보호자 없이 있었다는 게 납득가지 않는다”고 했다.

아파트 지하주차장서 발생한 역과 사고.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영상 캡처

이어 “블랙박스에는 아이가 엎드린 게 포착됐으나 제 시야에서는 전혀 보이지 않았다”며 “사고 이후 제가 못 본 것일 수도 있다는 생각에 사고 지점을 두 번 돌아봤으나 역시 보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이의 위치가 가장 잘 보이는 자리는 코너 진입 전 우회전 시작 지점”이라며 “우회전하며 시선을 왼쪽에 있는 볼록거울을 봐야 사람이 엎드려 있다고 인식된다”고 덧붙였다.

해당 사고에 대해 한문철 변호사는 “반사 거울은 차가 오는 것을 보기 위해 설치된 것이다. 거울을 통해 누워 있는 아이를 보기는 힘들었을 것 같다”면서 “주차장 통로 기둥 옆에 어린이가 누워 있을 것을 예상해서 거울을 잘 살펴봐야 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한 변호사는 “검사가 보고 무혐의 판단 내릴 수 있다. 이번 사고는 법원에 가면 무죄 판결 나올 가능성이 크다”고 봤다. 이어 “어린이가 빨리 건강을 회복하길 기원한다”면서 “어린이가 주차장에 혼자 있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 부모님의 관심과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사건을 접수한 경찰은 블랙박스 영상과 사건 관계자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