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념없는 연예인 많아, 기막혀”…김윤아 직격한 김기현

국민일보

“개념없는 연예인 많아, 기막혀”…김윤아 직격한 김기현

입력 2023-09-13 04:23 수정 2023-09-13 10:02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왼쪽 사진)와 그룹 자우림 멤버 김윤아. 뉴시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가 최근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를 비판한 밴드 자우림 멤버 김윤아를 두고 “개념 없는 연예인”이라며 직격했다.

김 대표는 12일 중구 한국관광공사에서 열린 사단법인 문화자유행동 창립 기념 심포지엄에 참석해 축사를 하면서 “문화계 이권을 독점한 소수 특권 세력이 특정 정치·사회 세력과 결탁해 문화예술계를 선동의 전위대로 사용하는 일이 더 이상 반복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자유가 없는 문화는 죽어버린 문화”라며 “부당한 권력에 저항하는 투사인 척하지만, 북한 인권이나 북한 주민들의 참혹한 상황에 입도 열지 않는다면 그것은 이율배반 아닐까”라고 지적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12일 서울 중구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열린 사단법인 문화자유행동 창립기념 심포지엄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김 대표는 “최근 어떤 밴드 멤버가 오염수 처리수 방류 후 ‘지옥이 생각난다’고 말하자 이걸 개념 있다고 하더라”며 “개념 없는 연예인이 너무 많은 거 아니냐. 기가 막힐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왜 이런 일들이 벌어질까”라며 “결국 (문화계) 따돌림, 낙인찍기, 이권 나눠 먹기 카르텔 때문 아닐까”라고 했다.

그는 “노사연 자매가 윤석열 대통령 부친상 빈소를 방문했다는 이유로 집단 따돌림을 당하고 소설가 김훈이 조국을 비판하는 글을 썼다고 ‘노망났다’는 폭언을 들어야겠느냐”면서 “이런 일이 벌어지는 사회는 선순환 사회가 아니다. 다신 반복돼선 안 될 악습”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김윤아는 일본이 오염수 방류를 시작한 지난달 24일 인스타그램에 ‘RIP(Rest in peace) 지구’라고 적힌 사진을 올리며 “며칠 전부터 나는 분노에 휩싸여 있었다. 블레이드러너+4년에 영화적 디스토피아가 현실이 되기 시작한다. 방사능 비가 그치지 않아 빛도 들지 않는 영화 속 LA의 풍경, 오늘 같은 날 지옥에 대해 생각한다”고 적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와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서울 중구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열린 사단법인 문화자유행동 창립기념 심포지엄에 참석해 있다. 뉴시스

이날 행사에는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나 전 의원은 축사에서 “지금 윤 대통령은 바른 방향으로 국가를 운영한다고 생각한다”며 “윤 대통령이 앞으로 가도록 뒷받침해줄 수 있는 건 더 많은 국민이 자유민주주의라는 헌법적 가치에 공감하는 것이고, 그게 바로 문화의 힘”이라고 말했다.

서울 동작을 당협위원장인 나 전 의원은 “요새 동작구에서 한 발짝도 안 나간다. 외부 행사도 중요하지만, 우리 동네에서 한 표라도 더 얻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총선 준비 상황을 언급하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