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여사 “내가 어떻게 되길 바란다는 사람들도” [포착]

국민일보

김 여사 “내가 어떻게 되길 바란다는 사람들도” [포착]

‘마음건강을 위한 대화’ 참석
자살 시도 청소년들 만나 위로

입력 2023-09-16 07:21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5일 서울 중구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 열린 '괜찮아, 걱정마' 마음건강을 위한 대화에서 참석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자살 예방 관련 행사에서 “여러 사람으로부터 제가 어떻게 되기를 바란다는 얘기까지 듣는 힘든 경험을 한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김 여사는 15일 서울 중구 커뮤니티 하우스 마실에서 열린 ‘괜찮아 걱정마-마음건강을 위한 대화’ 행사에 참석해 정부의 역할과 사회적 연대의 중요성에 관해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이도운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5일 서울 중구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 열린 '괜찮아, 걱정마' 마음건강을 위한 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5일 서울 중구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 열린 '괜찮아, 걱정마' 마음건강을 위한 대화에서 참석자들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행사에는 정신건강 활동가, 자살 시도 후 회복자와 가족, 자살 예방 후원자, 자살 위기 극복 특별위원회 위원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청소년 시절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거나 정신질환에서 회복한 경험, 자살 유족으로서 아픔을 극복한 사연, 마음건강을 위한 활동 등을 공유했다.

김 여사는 “죽음을 생각할 정도로 힘들어하는 청소년들의 얘기를 들으니 더욱 마음이 아프다”며 “우리나라의 높은 자살률은 생명과 죽음을 가볍게 여기는 사회 분위기와도 무관치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5일 서울 중구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 열린 '괜찮아, 걱정마' 마음건강을 위한 대화에서 참석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5일 서울 중구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 열린 '괜찮아, 걱정마' 마음건강을 위한 대화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이어 본인이 불특정다수에게 비난받은 일을 꺼내며 “심지어 여러 사람으로부터 제가 어떻게 되기를 바란다는 얘기까지 듣는 힘든 경험을 한 적이 있다. 생각과 의견의 차이가 생명의 가치보다 앞설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김 여사는 “여러분과 얘기를 나누며 저 역시 많은 위로를 받았다”면서 “생명을 존중하고 생명의 가치를 공유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