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욱, 이제 ‘최강욱 전 의원’ 됐다 … ‘의원직 상실’

국민일보

최강욱, 이제 ‘최강욱 전 의원’ 됐다 … ‘의원직 상실’

입력 2023-09-18 15:18 수정 2023-09-18 15:19

조국 전 법무부장관 아들에게 허위로 인턴증명서를 발급했다는 혐의를 받는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상고심 선고 공판을 마치고 법정을 나서고 있다.



최 의원은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의 유죄가 확정됐다.


이번 선고로 최 의원은 피선거권을 상실해 의원직을 잃게 됐다.

권현구 기자 stowe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