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올림픽 35주년…“미래세대에 올림픽 가치 전달”

국민일보

서울올림픽 35주년…“미래세대에 올림픽 가치 전달”

입력 2023-09-18 15:50
체육계 관계자들이 18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1988 서울올림픽 개최 35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

1988 서울올림픽 개최 35주년 기념식 행사가 18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진행됐다. 이번 기념식은 서울올림픽의 성과를 재조명하고 미래세대에 올림픽의 가치를 전달해 더 나은 세상을 만들자는 취지로 기획됐다. 기념식 행사에는 서울올림픽 유치단, 동우회, 선수 지도자, 자원봉사자회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조현재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이 18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1988 서울올림픽 개최 35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

조현재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은 35주년 기념사에서 “1998 서울올림픽은 대한민국뿐 아니라 세계 역사에서도 큰 전환점이 됐다”며 “한국전쟁의 폐허 속에서 빠르게 성장한 개도국 대한민국을 전 세계에 알렸고, 스포츠·문화 강국이자 선진국의 반열에 오른 한국의 출발점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서울올림픽은 동서 냉전을 넘어 160개국이 참가한 화합과 평화의 올림픽이었다”며 “대한민국의 자랑이자 소중한 역사”라고 되짚었다.

윤성욱 대한체육회 사무총장은 축사에서 “서울올림픽은 전 세계에 대한민국의 이름을 각인시킨 계기였다. 이후 인프라 확대, 체육인재 양성에 적극 투자해 스포츠 강국으로 발돋움하는 계기를 만들었고, 지금은 스포츠 선진국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며 “오늘의 행사가 서울올림픽 정신을 기억하고 올림픽 정신을 이어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서울올림픽 당시 참여했던 체육계 관계자들이 35주년을 맞아 소감을 밝히는 시간도 마련됐다. 오지철 전 문체부 차관(서울올림픽유치단), 한명우 레슬링협회 부회장, 김형용 서울올림픽 자원봉사자회 회장 등이 서울올림픽의 생생한 경험과 함께 35주년이 지난 소회를 밝혀 참석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조현재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왼쪽)이 18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1988 서울올림픽 개최 35주년 기념식에서 서울올림픽 공식 마스코트 호돌이를 디자인한 김현 작가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

서울올림픽 성공 개최를 이끌고 대한민국 스포츠를 세계에 알린 고(故) 김운용 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부위원장에 대한 감사패도 유족에게 전달됐다. 서울올림픽 공식 마스코트 ‘호돌이’를 디자인한 김현 작가는 이번 행사를 기념해 직접 그린 호돌이 40주년 기념 작품을 공단에 전달했다. 공단은 답례의 의미로 김현 작가 피규어를 전했다.

미래세대를 위한 코리아 스포츠 ESG 얼라이언스도 선포식도 진행됐다. ESG 경영 실천에 동의하는 76개의 스포츠계 기관이 선포에 참여했다. 대한민국 체육계는 스포츠계 ESG 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스포츠의 지속 발전, 더 나은 세상을 위한 스포츠 가치 창출, 스포츠 인프라를 통한 사회공헌 등을 목표로 움직일 계획이다. 또 미래세대가 스포츠의 가치를 이해하고 스포츠 활동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펼쳐 나갈 예정이다. 공단은 서울올림픽 유산의 글로벌 가치 창출을 위해 ‘글로벌 얼라이언스’로 발전시켜 나갈 방침이다.

조 이사장은 “서울올림픽의 무형 유산을 전 세계에 전파하는 일이 새로운 과제로 남아 있다. 올림픽 유산을 넘어 글로벌 가치가 돼야 한다”며 “코리아 스포츠 ESG 얼라이언스 선포를 통해 대한민국 스포츠계가 한마음으로 힘을 모아 함께 발전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