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마포 귀가女 목 졸라 기절시킨 뒤 성폭행 시도

국민일보

새벽 마포 귀가女 목 졸라 기절시킨 뒤 성폭행 시도

신고 받고 출동…4시간 만에 검거

입력 2023-09-19 05:01 수정 2023-09-19 10:30

모르는 여성의 집 앞 현관까지 쫓아가 목을 조르고 성폭행을 시도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18일 30대 남성 A씨를 주거침입 및 강간미수 혐의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날 오전 2시50분쯤 서울 마포구의 한 주택 4층 현관문 앞에서 20대 여성 B씨의 목을 졸라 기절시킨 뒤 성폭행을 하려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귀가하던 B씨를 발견하고는 B씨의 집 현관문 앞까지 따라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B씨 집에는 친구 1명이 있었고, A씨 범행은 미수에 그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누군가 한 여성을 성폭행하려고 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고, 현장에서 피해자 B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CCTV 추적 등을 통해 약 4시간 만인 이날 오전 7시쯤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범행 동기 등 구체적인 사항을 조사하고 있다”며 “구속영장 신청 등 엄중히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