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뉴욕 도착 직후 6개국 정상 만나 “부산 엑스포 총력전”

국민일보

尹, 뉴욕 도착 직후 6개국 정상 만나 “부산 엑스포 총력전”

스리랑카·부룬디·체코·덴마크·몬테네그로 등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 집중 공략

입력 2023-09-19 07:49 수정 2023-09-19 12:39
제78차 유엔총회에 참석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JFK공항에 도착, 전용기인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한 첫날부터 연쇄 양자 회담을 열면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에 주력했다.

이날 오전 10시쯤 뉴욕 존 F. 케네디 국제공항에 도착한 윤 대통령은 오후 4시까지 불과 6시간 동안 6개국 정상들을 만나는 일정을 소화했다. 스리랑카·부룬디·체코·덴마크·몬테네그로 등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을 집중 공략했다. 회원국들은 엑스포 개최지에 대한 투표권을 갖고 있다.

제78차 유엔총회에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한-스리랑카 정상회담에서 라닐 위크레메싱게 스리랑카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첫 회담국은 스리랑카였다. 공식 회담은 한 번에 20분가량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라닐 위크라마싱하 스리랑카 대통령과 취임 후 첫 정상회담을 열어 부산엑스포를 지지해 달라고 호소했다. 윤 대통령은 먼저 “한국의 개발 협력 중점 협력국인 스리랑카와 개발 협력, 노동, 기후변화 대응, 교역·투자 등의 분야에서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목표로 협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인사했다. 그러면서 “‘한·스리랑카 중앙직업훈련원’ 같이 청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협력 사업을 지속해서 발굴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에 위크라마싱하 대통령은 “한국에서 훈련받고 온 스리랑카인들이 고숙련 고급 노동 인력으로 고국에서 일하고 있다”며 “앞으로 한국과 ‘교역·투자 협력 협정’을 추진해 더욱 활발한 양국 간 교역과 투자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양국 정상은 현재 협의 중인 ‘한·스리랑카 기후변화 협력 협정’을 조속히 체결하기로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한·산마리노 양자회담에서 스카라노 집정관(왼쪽), 톤니니 집정관(가운데)과 악수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진 두 번째 일정은 산마리노의 알레산드로 스카라노·아델레 톤니니 집정관과의 정상회담이다. 산마리노와는 2000년 수교 이래 첫 정상회담이다. 산마리노는 이탈리아 내륙 국가로 인구가 3만3000여명에 불과하지만,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이다.

윤 대통령은 “아름답고 깨끗한 자연환경을 가진 산마리노와의 관광협력 양해각서(MOU)가 조속히 체결돼 관광 분야 교류가 활성화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두 집정관은 “앞으로 이중과세방지협정, 투자보장협정 등 양국 간 경제협력에 필요한 법적 틀을 만들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한·부룬디 정상회담에서 은다이시메 부룬디 대통령과 악수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에바리스트 은다이시몌 부룬디 대통령과도 1991년 수교 이래 첫 정상회담을 가졌다. 윤 대통령은 “양국 간 농업, 보건 등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해 나가자”며 아프리카 대륙 전체와의 경제협력 확대를 위한 정부의 노력을 설명했다. 이에 은다이시몌 대통령은 “아프리카연합(AU) 부의장이자 동아프리카공동체(EAC) 의장으로서 한국 정부와 적극 협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이어서 체코, 덴마크, 몬테네그로와도 정상회담이 진행됐다.

제78차 유엔총회에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한-체코 정상회담에서 페트르 파벨 체코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페트르 파벨 체코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한국과 체코는 1990년 수교 이래 긴밀히 협력해왔다”며 “앞으로 한반도, 우크라이나 등 국제 문제에서도 협력 확대를 기대한다”고 인사했다. 이어 “체코 측의 두코바니 신규 원전에 한국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당부한다”며 “수소경제 발전과 고속철도 건설 등 체코가 역점 추진 중인 분야에서 협력을 모색해나가자”고 언급했다.

이에 파벨 대통령은 “에너지, 자동차, 고속철도 분야에서 한국과 협력을 확대해나가기를 희망한다”며 “체코는 리튬 자원이 풍부한 나라로 한국과 배터리 생산 협력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제78차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한·덴마크 정상회담에서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와 만나서는 “양국이 2011년부터 매년 녹색성장 동맹회의를 개최하고, 그동안 녹색 전환 분야에서 긴밀하게 협력해왔다”고 평가했다. 이에 프레데릭센 총리는 “앞으로 해상 풍력, 친환경 선박, 지속가능 농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간 녹색 협력을 더 확대해나가자”며 “녹색성장 동맹을 더 발전시켜나가기를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제78차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한·몬테네그로 정상회담에서 야코브 밀라토비치 몬테네그로 대통령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몬테네그로와의 정상회담도 2006년 수교 이래 첫 정상회담이었다.

윤 대통령은 야코프 밀라토비치 몬테네그로 대통령에게 “양국 교역액이 지난해 역대 최고를 기록하고 몬테네그로로부터의 동광 수입이 전년 대비 10배 증가하는 등 양국 간 경제교류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고 언급했고, 밀라토비치 대통령은 “에너지 분야 협력에 특히 관심이 크며, 에너지원 다변화 등 관련 한국의 유수 기업들과 협력을 모색해 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