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빌라서 5살 딸·60대 아빠 숨진 채 발견

국민일보

인천 빌라서 5살 딸·60대 아빠 숨진 채 발견

입력 2023-09-19 10:04 수정 2023-09-19 13:46

인천의 한 빌라에서 부녀가 숨진 채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9일 인천 남동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전 9시45분쯤 인천시 남동구 주택에서 60대 남성 A씨와 그의 딸 B양(5)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씨로부터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메시지를 받았다”는 A씨 가족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이들의 사망 사실을 확인했다.

현장에서는 A씨가 극단적 선택에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물품이 나왔으나, B양의 몸에서는 눈에 띄는 외상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이들의 사망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A씨는 외국인 아내와 결혼한 다문화 가정이며 현재는 아내와 별거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가 B양을 살해한 뒤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을 열어 놓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