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균용 대법원장 청문회 ‘윤 대통령 친구 사이’ 공방

국민일보

이균용 대법원장 청문회 ‘윤 대통령 친구 사이’ 공방

입력 2023-09-19 16:01
이균용 대법원장 후보자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를 듣고 있다.

이균용 대법원장 후보자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를 듣고 있다.

이균용 대법원장 후보자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이균용 대법원장 후보자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관계자와 대화를 하고 있다.

이균용 대법원장 후보자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권성동 위원장과 인사를 하고 있다.

여야는 19일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의 이균용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윤석열 대통령과의 친분을 놓고 충돌했다.

19일 국회에서 이균용 대법원장 후보자가 청문회가 열리고 있다.

김승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후보자와 윤 대통령 간의 친분을 지적하며 편향적인 사법부 운영이 이뤄지지 않겠느냐는 의문을 제기했다.

이균용 대법원장 후보자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이 후보자는 “사법 독립을 수호할 확고할 의지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모두발언에서도 사법 독립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밝혔다. 그는 “정치적으로 부당한 영향을 받거나 편향된 방향으로 사법부를 이끌지도 모른다고 염려하는 분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법관이 자신의 진영논리가 원하는 쪽으로 이끌리고 싶은 유혹을 느낀다면 사직서를 내고 다른 일을 알아봐야 할 때가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한형 기자 goodlh2@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