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선희, 배임 혐의 검찰 송치…“법인카드 사적 유용”

국민일보

가수 이선희, 배임 혐의 검찰 송치…“법인카드 사적 유용”

입력 2023-09-19 18:07
가수 이선희. 뉴시스

가수 이선희(59)씨가 법인카드를 사적으로 유용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19일 자신이 설립한 회삿돈을 개인적으로 유용한 혐의로 이씨를 서울남부지검에 불구속 송치했다.

이씨는 원엔터테인먼트 법인카드를 사적으로 사용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배임)를 받는다.

원엔터테인먼트는 2013년 설립돼 지난해 8월 청산종결된 이씨의 개인회사다. 경찰은 이씨뿐만 아니라 이씨 가족들이 법인카드를 사적으로 유용한 정황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지난 5월 경찰 조사에서 “가수 생활만 해서 회사 회계나 경리 이런 걸 잘 모른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경찰은 이날 또 이씨 소속사인 후크엔터테인먼트 권진영 대표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불구속 송치했다.

권 대표는 2012년부터 지난해 10월까지 후크엔터테인먼트 자금 약 40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권 대표의 횡령 의혹을 확인하다가 이씨의 배임 혐의로 수사를 넓혔다. 권 대표는 한때 원엔터테인먼트 이사에 이름을 올린 적이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권 대표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에서 기각됐다. 당시 법원은 “증거 인멸이나 도망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