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李 체포동의안 가결, 윤 대통령과 국힘 위기”

국민일보

유승민 “李 체포동의안 가결, 윤 대통령과 국힘 위기”

22일 라디오 출연 발언
“적대적 공생관계가 깨져…이제는 민주당을 뭐로 때릴 건가”

입력 2023-09-23 07:25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뉴시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체포동의안 가결과 관련해 “이제 윤석열 대통령이 민주당을 적으로 규정할 명분이 사라져 버렸다”며 “윤석열 대통령의 위기이자 국민의힘의 위기”라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22일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그동안 (민주당이) 법안을 내놓으면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해 버리고, 해임 건의안 무시해 버리고, 장관 탄핵도 헌법재판소에서 뒤집어지고 해서 민주당이 ‘이재명의 늪’에서 허우적거리면서 꼼짝을 못 했다”면서 “가결을 계기로 이 적대적 공생관계가 깨졌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윤 대통령은 그동안 이 대표를 만나주지도 않고 아주 형편없는 사람으로, 대화 상대도 안 되는 것같이 치부하면서 거부권도 행사하면서 끌고 온 것”이라며 “적이 사라진 공간에서 더이상 윤 대통령은 민주당을 적으로 규정할 명분이 사라져 버렸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민주당을 뭐로 때릴 건가”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대통령실 참모진의 총선 차출에 대해 “국민의힘 의석수를 상당히 줄이고 총선에 패배하는 데에 오히려 기여할지 모른다”고 전망했다. 그는 “용산(대통령실)이 공천받는 데에는 도움이 될지 몰라도 본선(총선)에서는 도움이 안 될 것”이라며 “용산 사람들이 공천을 받아 나와서 마지막 총선에서는 용산 이력을 지우고 싶어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2021년 대통령 선거를 준비하던 당시 자신의 캠프에 있었던 신원식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그분의 역사 인식을 보면서 이렇게 정치적으로 역사 이념이 편향된 분이 윤 대통령이 지금 주도하고 있는 이념 전쟁에는 맞을지 몰라도 국방부 장관으로서 어울리겠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분이 최근 수년간 했던 부적절한 발언들에 저는 하나도 동의하는 게 없는데 그런 부분이 청문 과정에서 국민들 입장에선 눈살을 찌푸릴 일이 많을 것”이라며 “이런 인사가 총선에 굉장히 안 좋게 작용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최근에 언론 보도를 보니까 제가 입에 담기도 민망한 그런 과거의 발언들 있더라”라며 “이분이 가짜뉴스라고 하는데 본인이 과거에 했던 말을 가짜뉴스라고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내년 총선에 신당이나 무소속 출마 가능성을 열어뒀다. 유 전 의원은 “연말까지는 고민을 끝낼 것”이라며 “우리 정치를 바꾸고 혁신하는 데 제가 조금이라도 도움 되는 길이 있다면 아무리 어렵더라도 갈 거라고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