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가결표 색출’ 논란에… 진중권 “정당 아닌 조폭 집단”

국민일보

민주당 ‘가결표 색출’ 논란에… 진중권 “정당 아닌 조폭 집단”

“양심의 자유 있는데 얘기해야”

입력 2023-09-23 11:37
이재명(사진 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과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가 더불어민주당 안팎에서 벌어지는 ‘이재명 가결표’ 색출 움직임에 대해 “분위기가 정당이 아니라 조폭 집단”이라고 말했다.

진 교수는 지난 22일 오후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서 민주당 의원들이 이재명 대표의 체포동의안 표결에 대한 가·부 여부를 해명하는 상황에 대해 “양심의 자유가 있는데 얘기를 해야 되는 거잖아요 분위기가 지금. 저게 지금 정당입니까? 조폭 집단이지”라고 말했다.

고민정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 다음 날인 22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원들이) 저에게 체포동의안 가부를 묻는데 저는 부결표를 던졌다”면서 “그러나 제가 이런 말을 한들 제 말을 믿어주시겠느냐”고 호소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당 소속 의원 전원에게 ‘이재명 대표 구속영장 기각 탄원서’ 제출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에 일각에선 ‘가결표 색출’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진 교수는 박광온 민주당 원내대표가 가결 책임을 지겠다며 사퇴한 것에 대해서도 “사실은 당대표가 사퇴해야 되고 최고위원들이 사퇴해야 되는데, 정작 사퇴해야 할 사람들은 사퇴를 안 하고 애먼 원내대표를 사퇴시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다음에 무슨 이른바 배신자 색출, 수박 색출, 처단, 뭐 이러고 있지 않습니까”라고 했다.

지난 21일 이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 이후 지지자들의 반발에 대해선 “(가결이 되자) 거기(국회의사당 등)서도 울고불고하더라고요. 약간 사이비 종교집단과 같은 현상들이 나타난다”고도 했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