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방류 앞둔 후쿠시마 오염수 방사성 핵종 검출… “기준은 만족”

국민일보

2차 방류 앞둔 후쿠시마 오염수 방사성 핵종 검출… “기준은 만족”

4종 방사능 핵종 미량 검출
도쿄전력 “방류 기준 충족”

입력 2023-09-23 17:14
지난달 24일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인근 해역에서 관측선이 해수의 방사성 물질을 검사하기 위해 샘플을 채취하는 모습. 연합뉴스

도쿄전력이 이달 말 전후로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일본 측 명칭 ‘처리수’) 두 번째 방류에 나서는 가운데 2차 방류분 보관탱크 내 오염수에서 일부 방사성 핵종이 검출됐다.

23일 도쿄전력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측정·확인용 탱크 C군 방류 전 시료 분석 결과에 따르면 방사성 핵종인 탄소-14, 세슘-137, 코발트-60, 아이오딘-129 등 4종의 방사능 핵종이 미량 검출됐다.

측정·확인용 탱크는 다핵종제거설비(ALPS·알프스)로 정화한 오염수를 방류하기 전에 분석하고 보관하는 설비다. 탱크 C군에는 2차 방류될 오염수가 들어있다. 시료 채취는 지난 6월 26일 이뤄졌다.

이번 분석으로 측정 대상 29종의 핵종 중 4종은 검출 한계치 이상 수준이 확인됐다. 다만 고시 농도 한도를 크게 밑도는 수준이었다. 탄소-14는 ℓ당 약 13㏃(베크렐) 수준으로, 검출한계치(약 2.2㏃) 이상 확인됐지만 고시농도 한도(200㏃)를 밑돌았다. 세슘-137도 ℓ당 0.45㏃로 검출한계치(0.026㏃)는 넘었지만, 고시농도 한도(90㏃)보다 하회했다.

도쿄전력은 “측정 대상 29종뿐만 아니라 자율적으로 확인하는 39종 핵종과 삼중수소까지 포함해 이번 시료 분석 결과는 모두 방류 기준을 만족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도쿄전력은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11일까지 진행한 1차 방류 때처럼 2차 방류 때도 ALPS로 처리한 오염수 약 7800t을 방류할 계획이다. 내년 3월까지 4차에 걸쳐 오염수 3만1200t을 방류한다는 계획이다. 후쿠시마 원전에 보관된 오염수의 약 2.3% 분량이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