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T 크리스천’ ‘밈 제너레이션’…2024년 이끌 한국교회 트렌드는?

국민일보 미션라이프

‘OTT 크리스천’ ‘밈 제너레이션’…2024년 이끌 한국교회 트렌드는?

목회데이터연구소. 26일 ‘한국교회 트렌드 2024’(규장) 출판기념회
지용근 대표 “교계 판도가 완전히 바꿔…OTT 크리스천 등 트렌드 주목해야”

입력 2023-09-26 17:32 수정 2023-09-27 15:27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지용근 목회데이터연구소장이 26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열린 ‘한국교회 트렌드 2024’ 출판기념회에서 책의 주요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신석현 포토그래퍼

개인 신앙 성장을 위해 기독교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를 구독 후 평소 관심 있던 설교나 성경공부 영상을 시청한다. 스마트폰에 중보기도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해 알람이 울릴 때마다 기도하고 자신의 기도문도 교인들과 공유한다. 목회데이터연구소(목데연·소장 지용근)가 ‘OTT 크리스천’으로 정의한 이 같은 현상은 내년 한국교회의 핵심 트렌드 중 하나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등장한 OTT 크리스천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언제 어디서나 개인 맞춤형 신앙생활을 영위하는 기독교인’을 뜻한다.

목데연은 최근 출간한 ‘한국교회 트렌드 2024’(규장)에서 OTT 크리스천을 비롯한 한국교회 트렌드 키워드 10가지를 공개했다. 책에는 신학자와 언론인, 목회자와 사회학자 등 전문가 10명이 최신 설문조사를 분석해 도출한 트렌드와 대안이 담겼다. 전국 목회자와 성인 및 청소년 성도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는 목데연이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6월까지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내년 한국교회 트렌드 분석에서 목데연이 가장 먼저 짚은 것은 팬데믹 이후 한국교회 지형도다. 지난 5월 설문조사에서 코로나 이전 대비 현장예배가 복구됐다고 응답한 목회자는 85%에 그쳤다. 지용근 대표는 26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열린 출판기념회에서 “예배 제한이 사라진 지 1년이 지났음에도 현장예배 회복률이 85%라는 건 교인 15%가 증발했다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미지=규장 제공

지난해 목데연이 ‘한국교회 트렌드 2023’에서 제시한 ‘플로팅 크리스천’(Floating Christian·교회를 떠도는 기독교인) 현상이 굳어졌다는 분석이다. 지 대표는 “전국 교회 주요 사역 회복도는 60~70% 선에 그쳤고 30명 이하 소형교회가 지난 10년간 82% 증가하는 등 교계 판도가 완전히 바뀌었다”며 “이에 대응할 새로운 패러다임 전환이 절실해 여러 전문가와 이번 책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사회적 고립 가구와 고독사가 만연한 우리 사회 속 ‘외로운 크리스천’도 주요 트렌드다. 개신교인 절반 가까이인 46.2%가 목데연의 최근 조사에서 ‘평소 외로움을 느낀다’고 답했다. 교회 안에서조차 36.2%가 ‘외로움을 느낀 적이 있다’고 답해 외로운 성도를 향한 목회적 관심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회 트렌드 2024’ 필진들이 26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열린 출판기념회에서 질의응답에 응하고 있다. 신석현 포토그래퍼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시대에 ‘교회 거버넌스’도 주목할 만한 트렌드다. 거버넌스는 민주적 의사결정 구조를 말한다. 해당 트렌드 분석에서는 권위주의적 교회 의사결정 구조를 탈피하고 다양한 세대의 의견을 두루 반영하는 구조로 전환돼야 함을 역설한다. 한국교회를 ‘권위주의적’으로 바라보는 성도가 과반(57%)인 만큼 향후 교회 의사소통 절차에 공정과 소통, 수평과 참여의 가치를 강조할 필요가 있다.

한국교회 수축 시대를 극복하기 위한 ‘교회 리빌딩’과 직장과 가정에서 오는 스트레스와 부담으로 신앙의 침체 속에 있는 세대를 분석한 ‘약한 고리 3040’도 내년 트렌도로 예측됐다. 3040 성도 34%는 ‘하나님은 믿지만 그리스도는 잘 모르겠다’고 응답했으며 코로나 이후 현장예배 이탈률도 43%에 달한다. 문제는 이들 세대가 교회를 멀리하면 다음세대인 자녀도 기독교 신앙을 떠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끼인 세대’인 이들의 형편과 신앙관을 이해하며 목회해야 3040 성도를 교회의 허리로 세울 수 있다.

이미지=규장 제공

향후 교회 성장 요소로 꼽힌 소그룹 역시 내년 트렌드에 포함됐다. 소그룹을 다룬 ‘처치 인 처치’에선 성도가 교회 소그룹 참여 시 겪는 주된 감정과 소그룹 활성화 방안 등이 담겼다.

이 밖에도 ‘밈 세대’로 불리는 청소년 세대를 조명한 ‘밈 제너레이션’, 구체적 수치를 들어 이단의 해악을 설명한 ‘인에비터블 컬트’, 부교역자의 사역 기피 현상을 다룬 ‘어시스턴트 포비아’, 성도가 앞장서 일상에서 선교적 삶을 추구하는 ‘다시 선교적 교회’ 등도 내년 한국교회 트렌드로 선정됐다.

양민경 기자 grieg@kmib.co.kr

많이 본 기사

갓플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