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최순실 후회”…정유라 “母, 끝까지 의리지켰다”

국민일보

박근혜 “최순실 후회”…정유라 “母, 끝까지 의리지켰다”

입력 2023-09-27 06:12 수정 2023-09-27 10:22
박근혜 전 대통령(왼쪽 사진)과 국정농단 주범 최서원씨 딸 정유라씨. 뉴시스

박근혜정부 국정농단 사건으로 수감 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특별사면 이후 첫 언론 인터뷰와 관련해 “어머니 말씀대로 끝까지 신의를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정씨는 26일 페이스북에 “(박 전 대통령의) 오늘 인터뷰로 서운한 분도 많으시고 속상한 분도 많으실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박 전 대통령이 이날 공개된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친박계’ 인사들을 겨냥해 “저와 연관 짓지 말라”는 취지로 선을 그은 것에 대한 반응으로 풀이된다.

정씨는 “아스팔트에서 가족·친지에게 외면당하며 ‘박 대통령 무죄 석방’을 외치고 박 대통령님의 명예 회복을 슬로건으로 거는 정치인 및 지지자분들은 박 대통령님의 후광을 얻으려는 게 아닌, 그전부터 박 대통령님을 위하고 존경하는 마음 하나로 싸워온 것을 부디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박근혜정부의 '비선 실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 뉴시스

이어 박 전 대통령의 측근 유영하 변호사가 지난해 4월 대구시장 출마를 선언하면서 박 전 대통령을 언급했던 것을 언급하며 “(박 전 대통령의) 이번 성명은, 저는 이 또한 제가 감내해야 할 것이라 생각하니 이해하고 받아들이나, 많은 친박 여러분이 서운하실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씨는 “대통령님의 명예회복은 할까말까(의 문제)가 아닌 민주주의 국가라면 반드시 해야만 하는 것이라 저는 믿는다”면서 “일반 시민분들은 박 대통령님 무죄를 주장한다고 해서 삶에 그 어떤 이득도 없다. 그저 그게 옳은 일이라 생각하고 행동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끝으로 “저희 어머니는 끝까지 박 대통령님께 의리를 지켜왔고, 제게도 ‘재산 뺏겨 굶어 죽어도, 감옥에서 늙어 죽어도, 끝까지 신의는 저버릴 수 없는 것’이라 하셨다”며 “앞으로도 끝까지 대통령님을 향한 신의를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추석을 앞둔 25일 대구 달성군 현풍백년도깨비시장을 찾아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뉴시스

앞서 박 전 대통령은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대통령이 되기 전에 한 번도 최 원장(최씨)이 저를 이용해 사적인 잇속을 챙긴다거나 이권에 개입하거나 한 적이 없었기 때문에 사심 없이 저를 도와주는 사람으로 생각했다”면서 “결과적으로 최 원장이 사적 이익을 챙기려 했었다면 그것을 알지 못한 제 책임이고, 사람을 잘못 본 제 잘못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은 검찰 조사를 받으면서 최씨가 미르, K스포츠 재단 운영에 개입한 사실을 알게 된 것에 대해서는 “너무 놀랐다”면서 “처음 최 원장이 ‘재단 이사진으로 좋은 사람들을 소개할까요’라고 했을 때 거절하지 않은 것을 정말 많이 후회했다. 하지만 이 모든 게 주변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제 불찰이라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친박계 인사들의 내년 총선 출마설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 내년 총선에 별 계획이 없다. ‘정치적으로 친박은 없다’고 여러 차례 얘기했다”면서 “정치를 다시 시작하면서 이것이 저(박근혜)의 명예회복을 위한 것이고, 저와 연관된 것이란 얘기는 하지 않았으면 한다. 과거 인연은 과거 인연으로 지나갔으면 좋겠다”고 선을 그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