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박상은 샘병원 미션원장 베트남 의료선교 중 별세

[속보]박상은 샘병원 미션원장 베트남 의료선교 중 별세

입력 2023-11-05 22:04 수정 2023-11-07 10:39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박상은(사진) 효산의료재단 안양샘병원 미션원장이 5일 오후 베트남 의료선교활동 중 세상을 떠났다. 향년 65세.

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아프리카미래재단 등에 따르면 박 원장은 이날 낮 안양샘병원 팀과 베트남 다낭 의료선교 중 갑자기 쓰러져 심폐소생술(CPR)을 받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깨어나지 못했다.

박 원장의 시신은 현재 다낭 C병원에 안치돼 있다.

박 원장의 가족과 안양샘병원 관계자들은 내일 오전 베트남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그는 가난한 목회자 가정에 7남매의 5남으로 태어났다. 고려대 의대와 동 대학원 의학박사 학위를 받은 신장내과 전문의로, 생명운동을 활발하게 전개했다.

2001년 병원 봉사단체 ‘샘글로벌봉사단’을 설립하고 외국인근로자 등 소외 이웃을 찾아 진료봉사활동을 했다.

또 7차례 북한을 방문해 의료 현대화를 도모하고 의료진 교육을 펼치는 등 대북 의료지원 활동에 나섰다.

2007년 외교부 산하에 사단법인 아프리카미래재단을 설립했다. 재단은 아프리카 22개국에서 80여명의 선교사가 사역하고 있다.

말라위 에티오피아 등 아프리카 극빈지역을 돌며 에이즈예방사업, 영양강화사업 같은 다양한 보건활동을 전개했다.

다음 달에도 의료선교팀을 이끌고 에스와티니와 남아공을 방문할 계획이었다.

박 원장은 박재형 서울의대 명예교수의 동생이고, 박상진 전 장신대 기독교교육과 교수의 쌍둥이 형이다.

4기 대통령 직속 국가생명윤리심의 위원장, 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이사, 아프리카미래재단 대표, 국제보건의료학회장, 한국순례길 이사장, 대한생활습관의학 회장, 합동신학대학원 생명윤리 석좌교수 등을 역임했다.

JW 중외박애상, 자랑스러운 전문인 선교대상, 고려대 사회봉사상 등을 받았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갓플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