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 한복판서 난동 부리고 경찰 물어 뜯은 ‘문신남’ [영상]

국민일보

도로 한복판서 난동 부리고 경찰 물어 뜯은 ‘문신남’ [영상]

입력 2023-11-08 17:48 수정 2023-11-08 17:52
마약에 취한 채 경기도 남양주 한 도로에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과 대치 중인 남성. 경찰청 유튜브 채널 캡처

팔다리에 문신을 한 남성이 경기도 남양주 도로 한복판을 뛰어다니고, 경찰관 팔을 깨무는 등 난동을 부리다가 제압되는 영상이 공개됐다.

이 남성은 체포 당시 이미 마약에 취한 상태인 것으로 조사됐다.

8일 경찰청 유튜브 채널에는 ‘괴성을 지르며 도로를 뛰어다니는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경기도 남양주 한 도로에서 한 남성이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과 대치하고 있다. 경찰청 유튜브 채널 캡처

이 영상을 보면 한 남성이 경기도 남양주 한 도로에서 중앙분리대를 넘나들며 난동을 부린다.

이 남성은 고성을 지르거나 알 수 없는 소리를 내는 등 이상행동을 보인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이 남성과 쫓고 쫓기는 추격전을 벌인다.
한 남성이 경기도 남양주 한 도로에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과 대치하는 모습. 경찰청 유튜브 채널 캡처

이윽고 대치 상황이 벌어졌고, 경찰관은 이 남성을 향해 “왜 그러느냐”고 묻는다.

그러자 이 남성은 잔뜩 흥분한 모습으로 “아 하지마”라며 소리를 지른 뒤 거세게 저항한다.

그는 이어지는 경찰관 질문에 횡설수설하고, 경찰관 팔을 깨무는 등 무언가에 취한 듯한 모습을 보인다.

얼마 뒤 이 남성은 출동한 경찰관들에게 제압당한다.

경찰이 남성에게 마약 검사를 한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

이 남성은 대마와 필로폰 등을 투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또 수배 내역이 있다는 점도 확인했다.

경찰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및 공무집행방해·상해 등 혐의로 남성을 구속송치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