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번화가서 “뭘봐 XXX야”… 前 야구 국대 사과 [영상]

국민일보

日 번화가서 “뭘봐 XXX야”… 前 야구 국대 사과 [영상]

韓 야구 국가대표 출신 유튜버
조용훈 “술 취해 생각없는 행동”

입력 2023-11-10 14:54
야구 국가대표 출신 유튜버 조용훈씨가 일본 한 번화가에서 양팔을 벌린 채 걷거나 상의를 벗고 자세를 취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야구 국가대표 출신 유튜버 조용훈(36)씨가 일본 번화가에서 상의를 벗고 행패를 부리거나 막말을 퍼붓는 영상을 올렸다가 뭇매를 맞고 있다.

조씨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독도는 내 땅’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영상 속 조씨는 일본 거리에서 시민들을 향해 “미치고 싶은 XXXX들아” “XX 이리와” 등 욕설을 일삼았다.

일본 시내에서 상의를 벗은 채 마이크를 잡고 있는 조용훈씨의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조씨는 자신을 쳐다보는 시민들에게도 “뭘 봐 XXX야”라며 공격적인 반응을 보였다. 조씨의 행패는 밤늦게까지 계속됐다. 조씨는 상의를 벗은 채 양팔을 들거나 고함을 지르며 거리를 활보했다.

상의를 벗은 채 일본 시내를 걷는 조용훈씨의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조씨는 또 대화를 나누고 있던 시민들에게 갑자기 어깨동무를 하거나 카메라에 대고 “독도는 내 땅이야. XX”이라고 고함을 질렀다.

누리꾼들은 조씨의 행동에 대해 “해외에서 나라 망신이다” “같은 한국인으로서 창피하다” 등 실망감을 드러냈다. 논란이 된 영상은 현재 조씨의 유튜브 채널에서 삭제된 상태다.

전 국가대표 야구선수 조용훈씨가 지난 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사과 영상을 올렸다. 유튜브 '조용훈처럼' 캡처

결국 조씨는 지난 7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문제 행동에 대해 사과했다.

조씨는 “일본 여행 중 음주상태에서 생각 없이 저를 알려보고자 했던 행동들에 대해 물의를 일으켜서 정말 죄송하다”며 “나라 망신을 시켜서 정말 죄송하다. 그 이후로 지금까지 한 시간도 잠에 들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기회로 술은 정말 줄이겠다”며 “부모님과 가족들에게도 정말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조씨는 2006년 투수로 프로야구 현대 유니콘스에 입단했다. 이후 2008년부터 2015년까지 히어로즈(현 키움) 구단에서 뛰었다.

방유경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