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모발 정밀감정 ‘음성’…손발톱 결과는 아직

국민일보

지드래곤 모발 정밀감정 ‘음성’…손발톱 결과는 아직

입력 2023-11-20 13:54 수정 2023-11-20 14:18
마약 투약 의혹을 받는 가수 지드래곤(권지용)이 지난 6일 인천 남동구 인천논현경찰서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으러 들어가기 앞서 기자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지드래곤(본명 권지용·35)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모발 정밀 감정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이 정밀 감정 결과로 핵심 물증을 확보하지 못하면서 지드래곤을 둘러싼 혐의를 입증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20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국과수는 지드래곤 모발을 정밀 감정한 뒤 마약 음성 반응이 나왔다고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에 최근 통보했다.

국과수는 “손발톱 감정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면서 모발 감정 결과만 먼저 알렸다.

지드래곤은 지난 6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간이시약 검사를 받았지만 음성 반응을 보였다.

지드래곤은 당시 경찰 조사를 마친 뒤 “조사에 필요한 것은 다 적극적으로 협조했고 사실대로 답변했다”고 말했다.

그는 간이시약 검사 결과에 대해 “음성으로 나왔다”고 답했다.

지드래곤은 이어 “긴급 정밀검사도 (경찰에) 요청한 상태”라며 “수사기관이 정확하고 신속하게 정밀검사 결과를 발표해 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에 경찰은 지드래곤 손톱과 발톱을 추가로 채취해 국과수에 정밀 감정을 의뢰했다.

통상 간이시약 검사는 5∼10일 전에 마약을 했다면 양성 반응이 나오지만, 그 이전에 투약한 경우는 감정하기 어렵다고 한다.

모발의 경우 머리카락 길이에 따라 1년 안팎까지 마약 투약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손발톱 분석법은 5∼6개월 전 투약 여부까지 알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일단 지드래곤 손발톱 감정 결과를 기다리면서 다른 증거를 확보하기 위한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경찰은 유흥업소 실장 A씨(29) 진술을 바탕으로 지드래곤이 지난해 12월 서울 강남구 유흥주점을 방문해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A씨는 마약 투약 등 전과 6범으로 지난 3~8월 필로폰이나 대마초를 투약하거나 피운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