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례 미뤘던 ‘의대 증원 수요’, 21일 발표한다

국민일보

2차례 미뤘던 ‘의대 증원 수요’, 21일 발표한다

보건복지부, 수요 조사 결과 공개
2030년 최대 4000명 육박 예상
의사단체 거센 반발 전망

입력 2023-11-20 19:16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이 지난 16일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 간담회'를 열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제공

정부가 두 차례 연기했던 의대 입학 정원에 대한 각 대학의 수요 조사 결과를 21일 발표한다.

보건복지부는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전병왕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주재로 의대 입학 정원 수요 조사 결과 브리핑을 한다고 20일 밝혔다.

복지부는 앞서 지난 9일까지 2주간 의대가 있는 전국 40개 대학을 대상으로 2025∼2030년 입시에서의 의대 희망 증원 규모에 대한 수요 조사를 실시했다.

대학들의 희망 증원 폭은 2025학년도 입시의 경우 2000명대 초반부터 최대 2700명대 수준이었으며, 2030년도는 최대 400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의대 정원은 2006년 이후 3058명으로 묶여 있는 상태다.

정부는 의대 정원을 1000명 안팎으로 늘리는 방안을 염두에 두고 있는데, 대학들의 수요가 예상보다 크자 증원 추진에 속도가 날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의사단체들의 거센 반발 속에 13일 발표하기로 한 일정이 연기됐고, 이후에도 한 차례 더 발표가 미뤄진 끝에 21일에야 발표하기로 한 것이다.

이날 발표되는 규모는 의대들의 희망 사항이며, 실제 증원 규모는 정부의 의학교육점검반 실사 등을 거쳐 확정된다.

대한의사협회를 중심으로 의대 정원 확충을 반대해온 의사단체는 반대 공세 수위를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