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병희 영안교회 목사, 모친 장례 조의금 교단에 전달

국민일보 미션라이프

양병희 영안교회 목사, 모친 장례 조의금 교단에 전달

20일 예장백석에 1억원 헌금 “유산 기부 운동 확산 희망”

입력 2023-11-21 03:26 수정 2023-11-21 13:58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양병희 영안교회 목사(사진)가 지난 16일 별세한 모친 박재숙 권사의 유지를 받들어 조의금을 소속 교단에 헌금했다.

양 목사는 20일 모친의 장례를 통해 모인 조의금 1억원을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백석총회(총회장 김진범 목사)에 전달했다.

양 목사는 이날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전달된 돈은 어머니의 평소 뜻대로 총회 미자립교회 목회자 자녀들과 신대원생 장학금, 은퇴한 총회 목회자들의 안정적인 노후생활 지원을 위한 연금에 쓰이길 바란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유산 기부운동이 교계와 사회에 퍼져 더욱 건강한 사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영안교회가 어머니 장례식을 교회장으로 치르면서 장례비용을 담당하고 물심양면 섬겨 주셨다”며 영안교회 성도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양 목사는 앞서 2018년에도 다음세대 양성을 위해 모교인 백석대와 고려대에 각각 1억원씩 총 2억원의 발전기금을 기부한 바 있다. 양 목사는 어머니가 전해준 신앙의 유산을 바탕으로 43년째 목회의 길을 걷고 있다.

손동준 기자 sdj@kmib.co.kr


갓플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