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재함 안 잠그고 달리다 ‘쾅’…교량 밑에 낀 덤프 [영상]

적재함 안 잠그고 달리다 ‘쾅’…교량 밑에 낀 덤프 [영상]

23일 오후 4시 53분, 경북 구미 도로서 사고

입력 2023-11-24 06:17 수정 2023-11-24 10:15
23일 경북 구미시 거의동 산호대로 일대에서 덤프트럭이 다리와 도로 사이에 끼이는 사고가 발생했다. 구미경찰서 제공

적재함을 제대로 잠그지 않은 채 도로를 달리던 덤프트럭이 교량 밑에 걸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 등에 따르면 23일 오후 4시 50분쯤 경북 구미시 거의동 산호대로에서 15톤 덤프트럭이 교량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당시 블랙박스 영상.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고 당시 영상을 보면 덤프트럭은 적재함을 세워놓은 채 도로를 달리고 있었다. 교량 밑을 지날 때 세워진 적재함 부분이 교량에 밑부분에 걸렸다. 이 충격으로 운전석이 있는 차량 앞부분도 들리면서 트럭이 교량과 도로 사이에 끼이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운전자 A씨는 사고 발생 100m 전 지점에서 차량정비 서비스를 받은 뒤 운행할 때 적재함 레버를 잠그지 않고 운전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때문에 주행 중 적재함이 들린 것으로 보인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은 공중에 매달려 있다시피 한 A씨를 구조했다. 다행히 A씨는 큰 부상을 입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대형 견인차 2대를 이용해 2시간 만에 트럭을 지상으로 내렸다. 이 사고로 한때 사고 현장 일대에선 극심한 교통 정체가 발생했다.

경찰 관계자는 “운전자의 부주의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