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판’ 오징어 게임 60억 주인공은?… ‘287번’ 이민조정관

‘현실판’ 오징어 게임 60억 주인공은?… ‘287번’ 이민조정관

입력 2023-12-07 17:38 수정 2023-12-07 17:48
넷플릭스

넷플릭스 리얼리티 쇼 ‘오징어 게임: 더 챌린지’의 우승 상금 456만 달러(약 60억원)가 50대 이민조정관 여성에게 돌아갔다.

6일(현지시간) CNN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버지니아 출신의 마이 웰란(55)이 현실판 ‘오징어 게임’의 우승자가 됐다. 넘버 ‘287번’이었다. 웰란은 마지막 회에서 거액의 돈을 걸고 하는 ‘가위바위보’ 게임을 한 후 최고 상금인 456만 달러를 받아 가져갔다.

한국 시리즈물 ‘오징어 게임’의 콘셉트를 차용한 ‘더 챌린지’는 시즌2도 방영될 예정이다. 시즌1은 지난달 첫 공개됐다. 456명이 456만 달러를 경쟁한다. 시리즈 원작에서는 목숨을 걸고 게임에 참여했다. ‘더 챌린지’는 리얼리티 쇼기 때문에 그 정도의 긴박감은 없지만 원작을 방불케 하는 정교한 세트와 게임이 호평을 받았다.

우승자인 웰란은 1975년 사이공이 함락될 때 베트남을 떠났다. 이후 해군에 입대했고, 19세 때 미혼모가 됐다. 웰란은 “삶의 밑바닥까지 가봤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