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옷 차림 무릎 꿇은 남성들 “투항 하마스 대원 추정”

속옷 차림 무릎 꿇은 남성들 “투항 하마스 대원 추정”

입력 2023-12-08 11:40
엑스 캡처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벌거벗은 채 이스라엘 군인들 앞에 무릎을 꿇고 있는 남성들의 영상이 SNS에서 확산되고 있다. 이스라엘군에 체포됐거나 투항한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 대원들일 가능성이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7일(현지시간) SNS 플랫폼 엑스(옛 트위터)를 보면 남성 수십명이 속옷만 입은 채 손이 뒤로 묶인 채 무릎을 꿇은 사진과 영상이 공개됐다. 천으로 눈이 가려졌고, 도로에 앉은 채 고개를 숙이고 있다. 가자지구에서 촬영했다는 설명이 게시물에 붙어 있다.

군인들은 이들을 트럭에 태우고 알 수 없는 곳으로 데려갔다. 총을 든 군인의 감시 아래에서 오리걸음으로 이동하는 남성들의 모습도 영상에 담겼다.

같은 날 현지 매체 타임스오브이스라엘(TOI)은 이들이 이스라엘군에 투항한 팔레스타인 남성들로, 하마스 대원들일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TOI는 “지난 몇 시간 동안 가자지구에서 촬영된 여러 영상은 가자지구 자발라야와 기타 지역에서 이스라엘군이 팔레스타인 남성들을 어떻게 체포했는지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가자지구 북부 지역 대부분을 점령한 뒤 남부지역으로 작전을 확대한 이스라엘군은 아직 투항한 하마스 대원이나 동조자에 대해 언급은 하지 않고 있다.

최승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