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틀비틀’ 차도로 넘어진 남성, 버스에 깔려 숨져

‘비틀비틀’ 차도로 넘어진 남성, 버스에 깔려 숨져

입력 2023-12-08 18:10
서울 버스 사진.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서울 강남구에서 40대 남성이 비틀거리다 도로 위로 쓰러진 뒤 버스에 깔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40대 남성을 버스로 쳐 사망에 이르게 한 50대 버스 기사 A씨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6일 오후 9시45분쯤 서울 강남구 개포동 포이사거리 인근 인도에 서 있다 차도로 넘어진 남성을 버스로 쳐 사망하게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남성이 도로로 고꾸라지는 순간을 못 봤다”며 “덜컹거리는 느낌이 나 버스에서 내려 지나온 길을 둘러본 후에야 치인 걸 알았다”고 진술했다.

사고 당시 그는 음주 상태가 아니었고, 과속이나 신호 위반도 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현재 회사에 휴가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 남성은 사고 직전에 지인들과 술자리를 가진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사망한 남성이 사고 직전 몸을 못 가누는 장면이 CCTV 영상에 찍혔다”며 “블랙박스 등을 분석해 운전자 과실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