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尹, ‘김건희 특검법’ “거부권 행사 말아야” 70%…“행사해야” 20%

[여론조사] 尹, ‘김건희 특검법’ “거부권 행사 말아야” 70%…“행사해야” 20%

입력 2023-12-10 09:00 수정 2023-12-10 09:00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지난달 26일 영국 국빈방문과 프랑스 방문 일정을 마치고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1호기편으로 귀국하며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더불어민주당이 이른바 ‘김건희 특검법’을 강행처리할 경우, 윤석열 대통령이 이 법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하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이 70%에 달하는 것으로 10일 조사됐다.

반면, 윤 대통령이 ‘김건희 특검법’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는 응답은 20%에 그쳤다. ‘모름·응답 거절’은 10%였다.

특히 여권의 텃밭으로 분류되는 대구·경북(TK) 지역에서도 ‘거부권을 행사하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이 67%로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19%)는 대답을 압도했다.

또, 오차범위(±3.0% 포인트) 내이긴 하지만, 서울과 인천·경기 등 수도권에서 거부권 행사에 대한 부정 여론이 민주당의 안방인 광주·전남·전북 등 호남 지역보다 높은 점도 특징으로 지적됐다.

서울에서 ‘거부권을 행사하지 말아야 한다’는 응답 비율은 77%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인천·경기가 75%로 그 뒤를 이었고, 호남 지역에서 ‘거부권을 행사하지 말아야 한다’는 대답은 74%를 기록했다.

이 같은 결과는 국민일보가 창간 35주년을 맞아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에 의뢰해 지난 7~8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나타났다.

‘김건희 특검법’은 김 여사가 2009~2012년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범죄에 가담했다는 의혹을 특검 수사로 규명하는 것을 핵심 내용으로 한다.


‘김건희 특검법’은 지난 4월 27일 민주당 주도로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으로 지정돼 180일 심사 기간을 거쳐 지난 10월 24일 본회의에 부의된 상태다.

민주당은 여야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오는 28일 본회의에서 김 여사 특검법과 ‘대장동 50억 클럽’ 특검법(쌍특검법)을 단독 처리하겠다고 압박하고 있다.

내년 4월 총선을 앞둔 연말 정국에 ‘김건희 특검법’이 통과될 가능성이 큰 것이다.

이에 따라 이번 여론조사에서 ‘만약 김 여사를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기 위한 특검법이 국회를 통과한다면 윤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고 생각하는가, 아니면 거부권을 행사하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을 던졌다.

여기에 대해 전체 응답자의 70%는 ‘거부권을 행사하지 말아야 한다’고 답했다.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는 대답은 20%로 조사됐다.

성별과 연령·지역·지지 정당 등을 막론하고 ‘거부권을 행사하지 말아야 한다’는 응답이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는 대답보다 우세했다.

TK 지역에서도 ‘거부권을 행사하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이 67%에 달했다.

역시 국민의힘 우세지역인 부산·울산·경남(PK) 지역에서 ‘거부권을 행사하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이 50%로,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는 대답(32%)보다 우세했다.

국민의힘 지지층으로 밝힌 응답자들 사이에서도 ‘거부권을 행사하지 말아야 한다’는 응답(47%)이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는 대답(39%)보다 많았다.

자신의 정치성향을 ‘보수’라고 밝힌 사람 중에서도 거부권 행사에 대한 부정 의견(53%)이 긍정 여론(35%)을 앞질렀다.

‘김건희 특검법’ 거부권 행사에 대한 부정 여론이 민주당의 텃밭인 호남 지역만큼이나 수도권에서 높은 점도 눈여겨 볼 대목이다.

민주당의 안방인 광주·전남·전북 등 호남 지역에서는 ‘거부권을 행사하지 말아야 한다’는 대답이 74%에 달했으나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는 대답은 14%에 그쳤다.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는 응답 비율은 서울(14%)과 인천·경기(16%)에서도 매우 낮았다.

연령대별로는 30·40대에서 ‘거부권을 행사하지 말아야 한다’는 응답이 각각 81%, 86%로 압도적으로 높게 나왔다.

30대와 40대에서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각각 11%, 9%에 그쳤다.

이 같은 의견은 보수 성향이 우세한 60대·70대 이상에서도 마찬가지였다.

60대에서도 ‘거부권을 행사하지 말아야 한다’는 응답(55%)이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는 대답(35%)보다 많았다.

70대 이상에서도 거부권 행사에 대한 부정 의견(47%)이 긍정 여론(31%)을 앞질렀다.

이와 관련해 황태순 정치평론가는 “김 여사 특검법에 대해 여권이 그동안 무대응으로만 일관해오다 보니, 민주당의 주장이 일반 사람들에게 더 확산됐다”면서 “여기에다 최근 김 여사의 명품가방 수수 논란까지 더해져 ‘김 여사가 문제가 있다’는 인식이 보수층에게까지 퍼진 것”이라고 분석했다.

유일하게 ‘거부권 행사’ 의견이 높은 집단이 있었다.

윤 대통령의 직무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 사이에서는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는 답변(44%)이 ‘거부권을 행사하지 말아야 한다’(39%)보다 오차범위 내에서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여론조사는 국민일보가 한국갤럽에 의뢰해 실시됐다.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33명을 대상으로 지난 7∼8일 진행됐다.

100% 무선전화 인터뷰 조사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여론조사 대상자는 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하는 방법으로 선정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0% 포인트다. 응답률은 10.9%였다. 성·연령·지역별 인구비례 가중(셀 가중)이 적용됐다.

이 밖의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종선 신용일 기자 remember@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