훠궈 먹다 머리에 ‘쥐 벼락’… 中 또 위생 논란 [영상]

훠궈 먹다 머리에 ‘쥐 벼락’… 中 또 위생 논란 [영상]

중국 저장성 훠궈식당서 발생

입력 2023-12-14 00:06 수정 2023-12-14 15:07
지난 8일 중국 동부 저장성의 한 훠궈식당에서 식사 중인 손님 머리 위에 쥐가 떨어졌다. 엑스(옛 트위터) 캡쳐

최근 연이은 식품 위생 문제로 홍역을 앓는 중국에서 이번에는 ‘쥐 벼락’ 사건이 발생했다. 훠궈식당 천장에서 식사 중이던 손님 머리에 쥐들이 떨어졌다.

13일 대만 매체 CTWANT 등 중화권 매체들을 보면 지난 8일 중국 동부 저장성의 한 훠궈식당에서 식사하던 남성의 머리로 쥐들이 쏟아졌다. 그 순간을 포착한 영상은 SNS에 올라왔다.

지난 8일 중국 동부 저장성의 한 훠궈식당에서 식사 중인 손님 머리 위에 쥐가 떨어졌다. 엑스(옛 트위터) 캡쳐

영상을 보면 쥐 한 마리는 식사하던 남성 손님 중 한 명의 머리 위로, 다른 한 마리는 탁자로 떨어졌다. 손님들은 모두 혼비백산해 자리를 피했다.

손님 한 명은 떨어진 쥐에 머리를 긁혀 병원 진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식당에 2000위안의 배상을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손님은 “식당과 쇼핑몰이 서로를 비난하며 책임을 물지 않았다”고 말했다.

문제의 식당은 휴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식당이 입주해 있는 쇼핑몰은 방역에 나섰다.

중국 위생 당국은 현장 조사를 진행하고 “식품 생산과 공공장소의 안전 감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중국 내 위생 관련 논란이 끊이지 않으면서 식품 안전에 대한 불안감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 SNS에서 “이제 식당에 갈 때 안전모를 써야 한다”는 자조적인 반응이 나왔다.

임소윤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