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진스 민지 ‘칼국수 발언’ 사과문… 험난한 아이돌 삶

뉴진스 민지 ‘칼국수 발언’ 사과문… 험난한 아이돌 삶

입력 2024-01-16 15:48
1년 전 이른바 ‘칼국수 발언’ 이후 악플에 시달려 온 뉴진스 멤버 민지가 결국 사과문까지 게재했다. 민지가 과거 칼국수가 뭔지 모른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을 두고 비판이 쏟아지자 최근 팬과 라이브 방송에서 “제가 칼국수를 모르겠어요?”라며 다소 날카로운 반응을 보인 게 또 다른 비판을 불러온 것이다. 대중은 “아이돌이 이런 것까지 사과해야 하냐”며 동정 어린 시선을 보냈다.

민지는 16일 뉴진스의 팬 소통 앱 포닝을 통해 “지난 1월 2일 버니즈분들과 소통하는 라이브에서 저의 말투와 태도가 보시는 분들께 불편함을 드렸다. 버니즈분들과 자연스럽고 편안하게 소통하는 라이브에서 좋지 못한 태도를 보여드린 것 같아 놀라고 상처받으셨을 버니즈분들께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다.

민지가 포닝에 올린 사과문.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민지의 ‘칼국수 발언’은 약 1년 전 뉴진스가 침착맨의 유튜브 방송에 출연하면서 불거졌다. 당시 민지가 칼국수를 모르는 듯한 발언을 해 “토종 한국 사람이 칼국수를 모른다는 게 말이 안 된다”며 마치 이미지를 위해 거짓말을 한 것처럼 몰아가는 여론이 형성됐다.

이에 민지가 포닝 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면서 “여러분, 제가 칼국수가 뭔지 모르겠어요? 모르니까 모른다 그러지. 여러분들은 칼국수 종류가 얼마나 많은지, 뭐가 들어 가는지, 어떤 재료가 들어가는지 다 알고 계세요?”라고 말한 것이 또 다시 비판을 받았다.

이날 사과문에서 민지는 “제 말에 어떤 반응들이 있었는지 저도 알고 있었다. 제가 편식이 심해 칼국수를 먹어본 적이 없어서 칼국수의 종류와 맛을 생각하다 저도 모르게 ‘칼국수가 뭐지?’라는 혼잣말이 나와 버렸다”며 “혼잣말이라 오해가 생길지 몰랐고 명확한 해명을 하고 싶었으나 이미 엎질러진 물인 것 같기도 하고 시간이 지나면 잠잠해질 거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런데 시간이 지날수록 제 판단과 다르게 더 많은 말이 따라붙고 멤버들과 사이까지 언급되며 이상한 오해를 받는 게 1년이라는 시간 동안 계속해서 저를 알게 모르게 괴롭혔던 것 같다”며 “그래서 답답한 마음에 해명했지만 너무 미숙한 태도로 실망시켜드린 점 스스로도 많이 반성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번 일을 통해 휴가 중에 많이 고민해보고 주변 분들과 대화를 통해서도 제 말 한마디의 책임감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보게 되고 많이 배웠다”며 “또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더 조심하고 신경 쓰겠다”고 전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편식하는 것에 대해서도 사과문을 써야 하나”, “아이돌로 살기 힘들다”, “이게 사과 할 일인지 모르겠다”, “그냥 말실수로 넘어갈 수 있는 일”, “‘칼국수 사과문’이 나와야 한다는 게 너무 어이가 없다”는 등 민지를 동정하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는 “칼국수를 알고 모르고가 중요하다기보다 해명한 라이브 영상을 보면 억양이나 톤이 강했다. 분명히 사과할만한 포인트는 있었다”고도 지적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