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영 목사의 5대 범죄…교단은 최 목사 제명하라”

“최재영 목사의 5대 범죄…교단은 최 목사 제명하라”

수도권기독교총연합회 2일 기자회견
‘명품백 몰카’ 최재영 목사 규탄
“1000만 교인 앞에 고개 숙여 사죄하라”

입력 2024-02-02 16:07 수정 2024-02-03 14:15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수도권기독교총연합회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소통관에서 최재영 목사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수도권기독교총연합회 제공

“최재영 목사 소속 교단은 최 목사를 속히 제명하고 출교하라. 최 목사는 사회적으로 기독교에 대한 불신과 오해를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1000만 성도와 한국교회 앞에 고개 숙여 사죄하라.”

수도권기독교총연합회(수기총·대표회장 김선규 목사)는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소통관에서 국민의힘 서정숙 의원실 주관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김건희 여사에게 명품백을 건넨 뒤 수수 현장을 몰래 촬영한 최 목사에 대해 이같이 규탄했다.

수기총은 “한국교회 성도를 비롯해 국민은 이번 사건이 총선을 위한 대남공작일 가능성이 농후함을 인식하라”고 촉구했다. 또 “최 목사는 북한을 미화한 인물”이라며 “한국교회 목사와 성도들은 최 목사를 사이비이단처럼 경계하고 멀리하라”고 요청했다.

전국의 시·군 기독교연합회를 포함해 1200여 시민단체가 지지한 가운데 수기총은 ‘한국교회 목회자의 권위와 품위를 손상시킨 최 목사의 5대 범죄’ 의혹도 성명으로 제기했다.

이들 단체는 “최 목사와 서울의소리는 공익적 목적이 아닌 정치적 이익을 목적으로 계획적 범죄를 저질렀다”며 “명품 가방과 카메라 내장형 손목시계도 서울의소리 측에서 준비했다고 알려진다. 서울의소리는 최 목사가 몰카 영상을 공개하고 지난해 12월 윤 대통령 부부를 대검찰청에 고발했다”고 지적했다. 또 “최 목사는 주거침입죄와 공무집행 방해죄를 저질렀다”며 “김 목사의 실제 출입 목적을 알았더라면 김 여사가 출입을 승낙하지 않았을 거란 사정이 인정되기에 주거침입죄가 성립된다. 대통령실 방호인력을 기망한 점은 공무집행방해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수기총은 “최 목사가 당사자의 허락 없는 불법 촬영·유포로 개인의 인권과 존엄성을 심각하게 침해했다”며 “최 목사의 이런 행보는 몰카 공작을 넘어 대한민국 정부를 곤경에 빠뜨리려는 대남 공작”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사건을 정략적으로 이용하거나 국민을 선동해 22대 총선에서 이득을 취하려는 자들이 있다면 각성하라”며 수기총은 이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현성 기자 sage@kmib.co.kr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많이 본 기사
갓플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