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강석 목사 “‘시계 몰카’…함정이다”

소강석 목사 “‘시계 몰카’…함정이다”

4일 설교 중 ‘최재영 목사 공작’ 규정, 우회적 비판
“목사로서 할 수 없는 일로 우매자의 행위다”

입력 2024-02-04 15:15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소강석 새에덴교회 목사가 4일 예배 중 '몰카 공작'을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소강석 새에덴교회 목사가 4일 주일 예배 설교에서 최근 정국을 뒤흔들고 있는 ‘디올백 사건’을 ‘최재영 목사 몰카 공작’으로 규정하면서 이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함정을 파는 자는 거기에 빠질 것이요. 담을 허는 자는 뱀에게 물리리라’는 전도서 10장 8절 말씀을 인용한 소 목사는 “시계 몰카는 정말이지, 목사가 돼 그런 행동을 해서야 되겠냐”라면서 “우매자의 행동으로 스스로 함정을 파는 것이다. 모름지기 덕이 되고 은혜가 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날 소 목사는 최 목사의 실명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다.

소 목사는 “어떤 경우에도 함정을 파거나 덫을 놓지 말아야 한다”면서 “혹시 여러분 심중에 누군가를 힘들게 하기 위한 함정이나 덫을 준비해 놓고 있다면 당장 메워버리라”고 권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지혜자는 어떻게든지 남을 세워주고 덕을 세워주며 더러운 말은 입 밖에도 내지 않는다”면서 “언제나 은혜로운 말을 하고 남에게 덕이 되는 말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소 목사는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 총회장과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을 역임했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많이 본 기사
갓플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