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세권’이라더니 ‘무덤뷰’가 웬말”… 입주자 분통

“‘숲세권’이라더니 ‘무덤뷰’가 웬말”… 입주자 분통

입력 2024-02-08 06:29 수정 2024-02-08 10:12
KBS 보도 캡처

분양 전 ‘숲세권’(숲 인근)으로 홍보했던 경남 거제의 한 아파트가 알고 보니 ‘무덤뷰’인 사실이 드러나 입주예정자들이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지난 6일 KBS보도에 따르면 A아파트는 주변이 산과 공원에 둘러싸여 있다고 홍보해 1200여 가구를 5개월 만에 모두 분양했다. 최고 4000만원까지 프리미엄도 형성될 정도였다.

하지만 최근 사전점검을 진행한 입주예정자들은 황당한 심정을 표했다. 단지 후문에서 60여m 떨어진 곳에 묘지가 있었다. 아파트 분양 전부터 있던 4000여㎡ 규모의 문중 묘지였다. 280여 가구가 거실 창문을 열면 무덤이 있는 뒤뜰을 보게 된다. 쾌적한 숲과 조경을 기대했던 입주예정자들은 ‘무덤뷰’를 감당하게 돼버린 것이다.

이들은 사기분양 소송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분양 당시 인근에 묘지가 있다는 사실을 고지받지 못했고, 홍보물에도 묘지 구역을 방위표로 가렸다고 주장했다.

시행사 측은 KBS 취재진에게 답하지 않았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