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윷놀이(Yut nori) 중”… 설 쇠는 린가드

“윷놀이(Yut nori) 중”… 설 쇠는 린가드

입력 2024-02-11 17:36
제시 린가드·FC서울 인스타그램

프로축구 FC서울에서 뛰는 K리거가 된 잉글랜드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제시 린가드(31)가 입단 이후 처음으로 맞이한 한국의 명절 설날을 동료들과 함께 즐겼다.

서울 선수단의 일본 가고시마 캠프에서 훈련 중인 린가드는 10, 11일에 걸쳐 SNS에 설 연휴를 보내는 모습을 전했다. 린가드는 선수단이 둘러서서 윷놀이하거나 동료 백상훈이 제기를 차는 모습 등을 영상에 담았다. 윷놀이는 영문 알파벳으로 소리 나는 대로 ‘윷놀이’(Yut nori)라고 표기했다.

린가드 인스타그램 캡처

조영욱, 김진야 등 동료들과 화로에 고기를 구워 먹는 장면도 있었다. 린가드는 ‘쇠고기는 10점 만점에 10점’이라는 글도 덧붙였다. 이와 함께 체육관이나 그라운드에서 운동하는 모습도 올렸다.

그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의 명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에서 200경기 이상 뛰고 잉글랜드 국가대표로 월드컵에도 출전했다. 이달 초 서울과 입단 협상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졌고, 5일 입국해 8일 계약 발표 후 서울의 정식 식구가 됐다.

린가드 인스타그램 캡처

지난 8일 오후 입단식을 겸한 기자회견을 통해 서울 선수로 외부에 첫선을 보였다. 9일 가고시마 캠프에 합류해 팀 적응을 시작했다.

린가드는 2022-2023시즌을 마치고 EPL 노팅엄 포리스트와 계약이 끝난 이후 한동안 소속팀 없이 지냈다. 잉글랜드 외에 첫 해외 리그 생활을 할 무대로 K리그를 택하며 새로운 도전에 나선 그는 다음 달 2024시즌 개막을 준비하고 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