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휴스턴 레이크우드교회 총격… 30대 여성 범인 제압

美 휴스턴 레이크우드교회 총격… 30대 여성 범인 제압

아이 동반한 30~35세 추정 여성
주차장서 소총 들고 교회 들어가
범인 사망, 총상 입은 아이 위독

입력 2024-02-12 10:52 수정 2024-02-12 13:55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레이크우드교회에서 11일(현지시간) 낮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미국 ABC방송 계열사 KTRK가 총격 사건 당시 레이크우드교회 상공에서 촬영한 방송 영상의 일부.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레이크우드교회에서 일요일 낮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총격범은 5세 안팎의 아이를 동반한 30대 여성으로, 현장에서 사살됐다. 추가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휴스턴 경찰국은 11일(현지시간) “레이크우드교회의 스페인어 예배를 앞둔 오후 1시53분쯤 30대 여성 1명이 주차장에서 소총을 들고 교회 건물 안으로 들어가 총을 발사했다”며 “총격범은 현장에서 제압돼 숨졌다”고 밝혔다.

레이크우드교회는 일요일마다 영어로 네 차례, 스페인어로 두 차례 진행하는 예배에 4만5000여명이 찾아오는 대형 교회다. AP통신은 “미국에서 3번째로 큰 교회”라고 설명했다. 총격 사건은 오후 2시 스페인어 예배를 앞두고 발생했다.

총격 사건 당시 예배당에는 28세 비번 경찰관, 특정되지 않은 다른 기관의 38세 남성 요원이 있었다. 이들이 총격범을 제압했다.

트로이 피너 휴스턴 경찰국장은 총격범이 소총을 사용한 점을 강조하며 “상황이 매우 나빠질 수 있었다. 앞장서 일(총격범 제압)을 해낸 사람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총격범의 구체적인 신원과 범행 동기는 밝혀지지 않았다. 30~35세 사이로만 추정된다. 총격범은 4~5세로 보이는 아이를 데리고 교회로 들어갔다. 이 아이도 총탄에 맞아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은 총격범과 아이의 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총격범과 동행했던 아이가 위독하다”고 밝혔다. 추가 부상자로 50대 남성이 다리에 총을 맞아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그 밖의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레이크우드교회를 이끄는 조엘 오스틴 목사는 “65년간 이곳에 있었지만, 교회에서 총격 사건은 발생하지 않았다. 큰 충격을 받았다”며 “(총격 사건이) 만약 오전 11시 예배 중 발생했다면 더 심각한 피해가 발생할 수 있었다.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917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