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결국은 민생”…영남·충청 민생토론회 연다

尹대통령 “결국은 민생”…영남·충청 민생토론회 연다

“전국 돌며 국민 목소리 경청 계획”

입력 2024-02-12 18:36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대통령실 합창단 ‘따뜻한 손'과 함께 ‘우리의 사랑이 필요한 거죠' 노래를 부르며 설 명절 대국민 메시지 녹화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12일 “결국은 민생이다. 앞으로 민생 중심의 국정 운영에 더 힘써야 한다”고 대통령실 참모진에게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설 연휴 민심을 보고받고 이같이 지시했다고 김수경 대변인이 전했다.

김 대변인은 “설 연휴 이후에도 문제를 해결하는 행동하는 정부로서 ‘오로지 민생’이라는 각오로 영남·충청 등 전국을 돌며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할 계획”이라며 설 연휴 이후 윤 대통령의 첫 공식 일정도 11번째 민생 토론회라고 밝혔다.

이 토론회는 ‘어디서나 살기 좋은 지방시대’를 주제로 열릴 예정이다.

김 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앞으로도 지역이 골고루 잘 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고용 규제 등 생활 밀착형으로 전국을 누빌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위촉된 주형환 신임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인선 역시 윤 대통령의 지역 중시 기조 차원으로 설명했다.

이와 함께 지역 균형 발전으로 지방 시대를 열지 않고서는 저출산 문제 해결이 쉽지 않다는 게 그간 윤 대통령이 밝혀온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지방시대’ 주제 민생토론회 개최 배경에 대해 “일각에서는 수도권에서 주로 민생토론회를 진행한 것에 대해 ‘비수도권에서도 여러 가지 국민들의 의견을 경청할 필요가 있지 않나’ 말씀을 주셨고, 저희도 적극 공감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초 수도권, 비수도권을 가려 수도권에 집중한다는 건 아니었고, 국민의 의견이 있는 곳이면 어디든지 가서 의견을 듣고 ‘행동하는 정부’로서 정책에 반영한다는 입장”이라며 “영남, 충청과 여러 지역으로 더 간다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호남·강원 토론회 계획도 있느냐’는 질문에는 “특정 지역을 국한해서 생각하고 있지 않다”며 “그때그때 상황을 봐서 주제가 가장 잘 부각되거나 지역에서 현안이 되는 문제가 있으면 그 지역으로 간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