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서을 ‘3선’ 김성태 공천배제 이해 못해…기회줘야” 목소리

“서울 강서을 ‘3선’ 김성태 공천배제 이해 못해…기회줘야” 목소리

입력 2024-02-12 21:52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가 지난 7일 국회 소통관에서 22대 총선 공천 부적격 결정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에서 총선 공천신청 부적격 판정과 관련된 여진이 12일에도 이어졌다.

특히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서울 강서을에 공천 신청했다가 배제된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 문제를 조속히 해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한 친윤(친윤석열)계 핵심 의원은 “서울 강서을은 국민의힘 입장에서는 사실상 험지”라면서 “이 지역구에서 3선을 한 김 전 원내대표를 공천 배제하는 것은 이해하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한 수도권 의원은 “수도권은 국민의힘 입장에서 가뜩이나 불리한 지역인데, 김 전 원내대표를 둘러싼 갈등이 서울의 다른 인접한 지역구로 번지지 않을까 걱정”이라며 “김 전 원내대표에게 최소한 경선의 기회는 보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거세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이 13일부터 닷새간 4·10 총선에 출마할 지역구 후보자에 대한 공천관리위원회 면접을 실시할 예정이다.

강서을이 속한 서울은 13일에 면접이 실시될 예정이다.

김 전 원내대표는 자신의 공천 배제와 관련해 친윤계 핵심인 이철규 의원과 박성민 의원을 겨냥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다른 친윤계 의원은 “김 전 원내대표 문제를 끌어봤자 득이 될 것은 하나도 없다”면서 “하루라도 빨리 해결 방안을 찾아서 분열이 아닌 통합의 모습으로 총선을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전 원내대표는 딸의 KT 부정채용 의혹에 따른 뇌물수수 혐의로 2022년 대법원에서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이 확정됐지만, 같은 해 12월 윤석열 대통령의 신년 특사로 사면·복권됐다.

김 전 원내대표는 지난 2일 자신의 지역구였던 서울 강서을에 공천신청을 했지만, 국민의힘 공관위는 뇌물 관련 범죄로 집행유예 이상 형을 받으면 사면·복권되더라도 공천을 배제키로 한 방침에 따라 지난 6일 부적격 판정을 내렸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