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에 아들 차 못 들어와!” 차단기 부순 입주민 [영상]

“설에 아들 차 못 들어와!” 차단기 부순 입주민 [영상]

경비원에 욕설 퍼붓고 경비실 유리창 부수기도
해당 입주민, 출동한 경찰에 “책임지고 변상하겠다”

입력 2024-02-14 05:56 수정 2024-02-14 10:04
설 명절에 방문한 아들 차가 못 들어온다며 아파트 차단기를 부순 입주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설을 맞아 방문한 아들의 차량이 아파트에 들어오지 못한다는 이유로 출입차단기를 부순 입주민의 사연이 전해졌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지난 12일 게재된 ‘아파트 차단기 부수는 입주민’이라는 제목의 글이 14일 네티즌들의 이목을 모았다. 작성자 A씨는 “뉴스에 나올 법한 일이 우리 아파트에도 일어났다”며 말문을 열었다.

A씨는 “명절에 아들이 놀러 왔는데 등록된 차량이 아니라 차단기가 안 열리자 그냥 부숴버렸다”며 “경비실 창문까지 박살 내고 갔다”고 전했다. 이어 당시 상황이 찍힌 차량 블랙박스 영상을 첨부했다.

영상을 보면 지난 9일 흰색 SUV차량이 출입차단기가 설치돼 있는 아파트 정문으로 진입하는 상황에 차단기 바가 위로 올라갔다. 이때 차단기 옆에 서 있던 입주민이 차단기 바를 반대 방향으로 꺾어버렸다. 해당 차량이 진입한 입구는 ‘입주민 전용’이라고 표시돼 있었다.

설 명절에 방문한 아들 차가 못 들어온다며 아파트 차단기를 부순 입주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당시 상황을 목격했다는 네티즌 B씨에 따르면 당시 정문 경비실에서 한 남성이 ‘내 아들이 아버지를 보러 오는데 차를 주차하지 못한다’고 화를 내며 경비원에게 욕설을 퍼붓고 경비실 유리창을 부쉈다. 이어 차단기를 파손해 아들의 차량을 들여보냈다. B씨는 “경비원들이 무슨 죄인가”라며 “뉴스에서만 보던 아파트 주민 갑질이며 상식 이하의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해당 아파트 주민이라고 밝힌 C씨도 댓글로 설명을 보탰다. C씨는 “2000가구의 아파트가 시 외곽에 떨어져 있다 보니 주차난이 정말 심각하다. 최근 주차관제 시스템을 바꿔 적용 중이며 입주민 외 방문차량은 앱을 통해 관리 중”이라며 “방문차량은 사전등록이 가능하고, 모든 출입구에서 출입이 가능하다”고 첨언했다.

다만 “임시출입(2시간)이 가능하지만 2시간 초과 시에는 ‘블랙차량’으로 구분해 주차를 막는다고 아파트에서 지난해 9월 25일 공지한 뒤 계도기간을 갖고 실행했다”고 덧붙였다. 차단기를 파손한 입주민의 경우 아들 차량이 ‘블랙차량’으로 인식돼 차량 출입이 안 되자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추정된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금융치료가 시급하다” “경찰에 신고하고 민사소송해야 한다“ “재물손괴뿐만 아니라 경비원들의 부상도 걱정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건이 공론화된 이후 해당 아파트 측은 “다행히 경비원은 다치지 않았다. 당일 신고를 해 경찰이 왔다 갔는데 해당 입주민이 경찰에게 ‘책임지고 변상하겠다’고 했다”며 “입주민대표회의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이 사건을 어떻게 처리할지 결정할 예정”이라고 조선닷컴에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