갱단 폭력 ‘무정부 위기’ 에콰도르…총기 규제 등 국민 투표로 결정

갱단 폭력 ‘무정부 위기’ 에콰도르…총기 규제 등 국민 투표로 결정

오는 4월 국민투표 실시
치안 강화 위해 헌법 개정 추진

입력 2024-02-16 00:05
에콰도르의수도 키토에 배치된 군인들이 지난달 12일(현지시간) 갱단 조직원으로 의심되는 남성을 검문소로 데려가고 있다. AP연합뉴스

거듭되는 갱단의 폭력 사태로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한 남미 에콰도르에서 오는 4월 치안 강화에 대한 국민투표가 실시된다.

로이터통신 등은 14일(현지시간) 에콰도르 선거법원이 치안 강화를 위한 조직범죄 소탕과 헌법 개정 등을 위한 국민투표일을 오는 4월 21일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국민투표는 지난달 범죄 단체와의 전쟁을 선포한 다니엘 노보아 에콰도르 대통령이 직접 제안했다.

투표는 총 11개 항목으로 구성되며, 이 중 5개는 헌법 개정과 관련한 내용이라고 전해졌다.

각 항목에는 교도소 인근 지역에서의 엄격한 총기 규제, 조직범죄자들에 대한 형량 강화 등의 내용이 담길 전망이다.

코카인의 주요 생산국인 콜롬비아와 페루 사이에 있는 에콰도르는 몇 년 새 유럽과 북미로 향하는 마약 유통의 거점으로 활용되며 갱단 간 분쟁의 한복판에 놓였다. 또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경제가 악화하며 치안은 더욱 불안해졌다.

이에 에콰도르 정부는 지난달 초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그러나 그 이후에도 방송국에 무장 괴한이 난입하는 등 폭력 사태가 이어지며 치안 강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서현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