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위드,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인증 취득

컴투스위드,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인증 취득

게임사 오케스트라 중 처음

입력 2024-02-17 15:52

컴투스 그룹의 신규 법인 컴투스위드가 한국장애인고용공단으로부터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인증을 받았다. 게임 업계에선 처음 있는 일이다.

장애인 표준사업장은 ‘장애인 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 시행규칙에 따라 정해진 요건을 갖춰야 한다. 장애인 근로자 수 10명 이상, 상시 고용 근로자 30% 이상을 장애인으로 고용하고 그중 50% 이상을 중증장애인으로 고용해야 요건을 갖춘다. 또한 관련 법률에 의거해 편의시설을 갖추고 최저임금법에 따른 최저임금액 이상의 임금을 지급해야 한다.

컴투스위드는 지난해 11월 컴투스홀딩스, 컴투스, 컴투스플랫폼 3사가 장애인 고용 의무를 실천한다는 취지로 설립한 신규 법인이다. 장애인 예술가들로 구성된 윈드 오케스트라를 운영하며 지난해 첫 공연도 했다. 총 31명 인원 중 장애인 단원은 25명이다.

컴투스위드 조성완 대표는 “다양한 문화 후원 활동을 펼치며 장애에 대한 인식 개선과 지역 사회 문화 진흥에 선한 영향력을 발휘하겠다”고 밝혔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