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공항 줄줄이 결항 됐는데…폭발물 의심 소포 ‘오인 신고’ 판명

광주공항 줄줄이 결항 됐는데…폭발물 의심 소포 ‘오인 신고’ 판명

입력 2024-02-19 15:34 수정 2024-02-19 16:30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습니다. 사진은 광주공항 활주로의 모습. 연합뉴스

광주의 한 공군기지에서 폭발물로 의심되는 물체가 발견돼 활주로를 통제하는 등 수습에 나섰으나 ‘오인 신고’로 확인됐다.

19일 오후 1시52분쯤 광주 광산구 공군 제1전투비행단 기지 안 우체국에 폭발물로 의심되는 소포가 발견됐다.

군과 경찰은 곧바로 현장을 통제하고 폭발물 의심 물체를 수습했다. 기지 내 부대원들은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켰다.

이후 공군 폭발물 처리반(EOD)이 해당 소포를 해체한 결과 전자기기 충전기, 축구화, 이어폰 등 생활용품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렇다 할 대공 용의점도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당국은 폭발물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해당 우편물 수거·해체 작업 직전 기지와 인접한 주민에 대피령을 내렸다. 주민 대피령은 소포가 폭발물은 아닌 것으로 최종 판명된 지 7분 만인 오후 3시49분쯤 해제됐다.

이 여파로 활주로를 공유하는 광주공항의 항공기 이·착륙도 전면통제돼 이날 오후 2시부터 광주와 김포·제주를 오가는 여객기가 줄줄이 결항됐다.

항공 당국은 폭발물이 아닌 것으로 확인된 만큼, 조만간 여객기 재운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