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변 든 페트병 제발 그만”… 화물차 기사 향한 호소

“소변 든 페트병 제발 그만”… 화물차 기사 향한 호소

입력 2024-02-20 10:00 수정 2024-02-20 13:12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한 자영업자가 가게 근처를 오가는 화물차 기사들이 노상 방뇨를 하거나 소변이 담긴 페트병을 버리고 가 어려움을 호소하는 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화물차 기사님께 간곡히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화물차가 자주 오가는 도로 인근에서 자영업을 하는 글쓴이는 “이천에 오시는 화물 기사님들, 제발 부탁드린다”며 “오줌 페트병을 버리지 말아 주세요. 가게 문 앞, 주방 문 앞 노상 방뇨 금지입니다”라고 호소했다.

그는 부탁 사항으로 먹다 남은 음식물 쓰레기와 개인 쓰레기 투척 금지, X 싸기 금지, 음식물 쓰레기통에 쓰레기 투척 금지 등을 언급했다. 글쓴이는 “모두가 그런 것도 아니고 다들 힘든 세상이니 이해하려 해도 너무 힘들다”며 “쓰레기 치우다가 오줌이 든 페트병을 발견하면 환장한다”며 “도로 인근이다 보니 관광버스가 와서 박카스 빈 병, 비타500 빈 병 몇 박스씩 버리고 가는 버스 기사님들도 반성하셔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도저히 못 참겠어서 이 글을 올리고, 안 되면 미뤄뒀던 행정처분(뺑소니, 기물파손, 쓰레기 무단투기 등)을 다 진행할 예정”이라며 “CCTV 영상 모음집도 있다”고 경고했다. 앞서 그는 6개월 전 쓴 다른 글에서도 “가게 앞에 누군가 변을 보고 갔다”고 피해를 호소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자기 집에 있는 쓰레기봉투, 음식물쓰레기에 버리면 되는데 도대체 왜 도로에 버리는지 모르겠다”, “너무 심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