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전국 7개 의대서 1133명 휴학 신청”

교육부 “전국 7개 의대서 1133명 휴학 신청”

휴가 허가는 4명

입력 2024-02-20 11:18
지난 19일 오후 한 학생이 서울의 한 대학 의과대학으로 들어가는 모습. 연합뉴스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증원 방침에 반발해 전국 7개 대학의 의대생 1133명이 휴학을 신청한 것으로 파악됐다.

교육부는 19일 오후 6시 기준 전국 7개 의대에서 수업 거부를 결의하고 휴학계를 낸 학생이 1133명으로 집계됐다고 20일 밝혔다.

이 가운데 휴학이 허가된 인원은 모두 4명이다. 사유는 군 휴학, 개인 사정 등이다. 교육부는 학생 대표 면담, 학부모 대상 설명 등 정상적인 학사 운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수업 거부 등 학생들의 단체 행동이 대해 “각 대학이 학칙에 따라 엄격하게 관리해달라”고 당부했다. 교육부는 전날 “동맹휴학은 휴학 사유가 아니다”라며 “학사관리가 엄정하게 이뤄지지 않은 학교에는 시정명령을 내릴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