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김정은에게 승용차 선물…통일부 “대북제재 위반 공개하는 北안하무인 태도 규탄”

푸틴, 김정은에게 승용차 선물…통일부 “대북제재 위반 공개하는 北안하무인 태도 규탄”

밀착하는 북·러, 각종 대표단 파견

입력 2024-02-20 16:59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러시아산 차량을 선물했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20일 보도했다. 사진은 지난해 9월 러시아 보스토치니 우주기지를 참관하는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모습. 뉴시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러시아산 차량을 선물했다고 북한 매체가 20일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의 차량 선물은 북한에 대한 모든 운송수단의 공급을 금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위반으로 지난해 북·러 정상회담 이후 밀착하고 있는 양국 관계를 과시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박정천 노동당 비서와 김여정 부부장이 지난 18일 러시아로부터 승용차 선물을 전달받았다고 전했다.

김 부부장은 “두 나라 수뇌분들 사이에 맺어진 각별한 친분 관계의 뚜렷한 증시로 되며 가장 훌륭한 선물로 된다”고 평가했다.

통신은 이어 김 부부장이 “김정은 동지께서 푸틴 대통령 동지에게 보내시는 감사의 인사를 러시아 측에 정중히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받았다는 차량의 모델명이나 사진은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푸틴 대통령이 지난해 9월 러시아를 방문한 김 위원장에게 러시아판 롤스로이스로 불리는 고급 승용차 ‘아우루스’를 소개했던 일을 감안하면 해당 차량을 선물했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온다.

김 위원장은 당시 푸틴 대통령의 권유로 뒷좌석에 앉아보기도 했다.

러시아 최고위급이 타는 아우루스는 무게 7t의 장갑차로 제작비만 17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푸틴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차량을 선물한 건 북한이 우크라이나 전쟁에 필요한 무기와 탄약을 제공해준 데 대한 고마움의 표시라는 해석이 나온다.

반면 일각에서는 러시아가 북한이 원하는 첨단무기나 기술을 제공하지 않아 김 위원장의 불만이 커진 상황에서 이를 달래기 위한 선물이라는 관측도 내놓고 있다.

의도가 무엇이든 간에 김 위원장에게 고급 승용차를 선물한 건 대북제재 위반에 해당한다.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2017년 12월 채택된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2397호는 모든 운송수단의 직간접적인 대북 공급·판매·이전을 금지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안보리 대북제재 위반 사실을 공개적으로 밝히는 북한의 안하무인격 태도를 규탄한다”며 “러시아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의 책임을 자각하고 국제규범을 훼손하는 행동을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북·러는 다방면에서 교류를 넓혀가고 있다.

통신은 북한의 정보산업·수산·체육 대표단이 러시아를 방문하기 위해 19일 평양에서 출발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15~17일 통합러시아당 주최로 열린 ‘민족들의 자유를 위하여’ 회의에 참석한 북한 노동당 대표단은 19일 귀국했다.

박준상 기자 junwith@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