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이강인과 어깨동무…“한번만 용서해주시길”

손흥민, 이강인과 어깨동무…“한번만 용서해주시길”

대표팀 내분 사태에 첫 입장…“대표팀 내 편가르기? 사실 아냐”
“앞으로 더 지혜롭게 팀원 통솔할 것…소란 일으켜 주장으로서 죄송”

입력 2024-02-21 08:59 수정 2024-02-21 10:50
최근 영국 런던에서 만나 화해한 손흥민(왼쪽)과 이강인. 손흥민 인스타그램 캡처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32·토트넘)이 아시안컵 기간 중 갈등을 빚었던 후배 이강인(23·파리 생제르맹)에게 사과를 받았다고 전하면서 대신 용서를 구했다.

손흥민은 21일 오전(한국시간) 인스타그램에 이강인과 어깨동무한 사진을 올리며 “오늘은 조금 무겁고 어려운 얘기를 하려고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대표팀 내분 사태가 불거진 이후 손흥민이 처음으로 관련 입장을 밝힌 것이다.

그는 “(이)강인이가 진심으로 반성하고 저를 비롯한 대표팀 모든 선수들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면서 “강인이가 이런 잘못된 행동을 다시는 하지 않도록 저희 모든 선수들이 대표팀 선배로서 또 주장으로서 강인이가 보다 좋은 사람, 좋은 선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옆에서 특별히 보살펴주겠다”고 말했다.

지난 7일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요르단과의 준결승전 패배 이후 손흥민(오른쪽)과 이강인. 뉴시스

앞서 이강인은 이날 인스타그램에 2차 사과문을 올리고 “(영국 런던으로) 흥민이 형을 직접 찾아가 진심으로 사과 드리는 게 중요하다 생각했고 (직접 만나) 긴 대화를 통해 팀의 주장으로서의 짊어진 무게를 이해하고 저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힌 바 있다.

손흥민은 “그 일 이후 강인이가 너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한 번만 너그러운 마음으로 용서해주시라. 대표팀 주장으로서 꼭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어 “일각에서 나오는 이야기들 중 대표팀 내 편가르기에 대한 내용은 사실과 무관하며 우리는 늘 한 팀으로 한 곳만을 바라보려 노력해 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저도 어릴 때 실수 많이 하고 안 좋은 모습을 보였던 적도 있지만, 그때마다 좋은 선배님들의 따끔한 조언과 가르침이 있었기에 지금의 제가 이 자리에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근 영국 런던에서 만나 화해한 손흥민(왼쪽)과 이강인. 손흥민 인스타그램 캡처

이어 “저도 제 행동에 대해 잘했다 생각하지 않고 충분히 질타받을 수 있는 행동이었다고 생각한다”며 “그러나 저는 팀을 위해 그런 싫은 행동도 해야 하는 것이 주장의 본분 중 하나라는 입장이기 때문에 다시 한 번 똑같은 상황에 처한다 해도 팀을 위해 행동할 것이다. 하지만 앞으로 더 현명하고 지혜롭게 팀원들을 통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그는 “축구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소란스러운 문제를 일으켜서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앞으로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이 이 계기로 더 성장하는 팀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 다시 한번 대한민국 대표팀 주장으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글을 맺었다.

지난달 20일 요르단과의 조별예선 2차전 당시 손흥민과 이강인. 뉴시스

대표팀 내분 사태는 지난 6일 아시안컵 준결승전 전날 저녁식사 시간에 벌어졌다. 이강인이 설영우 정우영 등과 탁구를 치다가 이를 제지하는 주장 손흥민에게 반발해 물리적 충돌을 빚었다. 이 과정에서 손흥민의 손가락이 탈구되기도 했다. 충돌 당시 이강인이 손흥민 얼굴을 향해 주먹을 날렸다는 내용의 보도도 나왔으나 이강인 측은 “사실과 다르다”며 부인했다.

이강인은 이날 사과문에서 “그날 식사자리에서 절대로 해서는 안 될 행동을 했다. 지금 돌이켜 생각해봐도 절대로 해서는 안 될 행동이었다”며 “이런 점들에 대해 깊이 뉘우치고 있다. 팀에 대한 존중과 헌신이 제일 중요한 것임에도 제가 부족함이 많았다”고 고개를 숙였다.

또 “대표팀의 다른 선배님들, 동료들에게도 한분 한분 연락해 사과 드렸다. 선배들과 동료들을 대할 때 저의 언행에 배려와 존중이 많이 부족했다는 점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면서 “과분한 기대와 성원을 받았는데도 대한민국 대표 선수로서 가져야 할 모범된 모습과 본분에서 벗어나 축구 팬 여러분께 실망을 안겨드려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