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식, 美국방장관에 과일바구니 선물…“퇴원 축하 한국이 유일”

신원식, 美국방장관에 과일바구니 선물…“퇴원 축하 한국이 유일”

지난 15일 오스틴 장관에게 전달
편지서 “세계 평화 위한 헌신에 경의”

입력 2024-02-21 15:14
21일 국방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신 장관은 지난 15일 오스틴 장관에게 퇴원을 축하하며 쾌유를 기원하는 내용을 담은 카드와 함께 과일바구니를 전달했다. 국방부 관계자 제공

신원식 국방부 장관이 최근 수술을 받고 퇴원한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에게 과일 바구니를 보내 쾌유를 기원한 일이 뒤늦게 알려졌다.

21일 국방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신 장관은 지난 15일 오스틴 장관에게 퇴원을 축하하며 회복을 기원하는 내용을 담은 카드와 함께 과일 바구니를 전달했다. 바구니에는 크림치즈와 과자 등 먹거리도 함께 담겼다.

신 장관은 카드에 “건강하게 돌아와 기쁘게 생각한다”며 “세계 평화와 안정을 위한 귀하의 헌신에 경의를 표하며,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뵙기를 기대한다”고 적었다.

오스틴 장관은 지난해 전립선암 수술을 받은 뒤 요로감염으로 인해 지난달 1일(현지시간) 입원했다가 복귀했지만 지난 11일 방광 문제로 다시 입원했다. 이후 이틀 만인 지난 13일 퇴원했다.

오스틴 장관 의전실 고위관계자는 주미한국대사관 국방무관에게 “퇴원을 축하해준 우방은 한국이 유일하다”며 “오스틴 장관이 한국의 파트너십과 우정, 친절에 얼마나 감사하고 있는지 신 장관에게 꼭 전해 달라고 말했다”고 국방부 관계자는 전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또 “미국 측 의전실에서 ‘과일 바구니는 믿어지지 않을 정도였고, 오스틴 장관과 주변 사람들을 모두 미소 짓게 했다’는 말을 전해왔다”고 말했다.

앞서 신 장관과 오스틴 장관은 지난해 11월 서울에서 열린 제55차 한미안보협의회(SCM) 행사에서 6·25 전쟁 당시 함께 피 흘린 혈맹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자는 의미에서 ‘혈맹 타이(Bloody Alliance tie)’로 이름 붙인 짙은 와인색 넥타이를 함께 착용하며 우의를 내보이기도 했다.

박종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