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가슴살 토핑된 라떼…중국 스벅 신메뉴에 ‘시끌’

돼지가슴살 토핑된 라떼…중국 스벅 신메뉴에 ‘시끌’

중국 스타벅스, 춘제 맞아 돼지조림 맛 라떼 출시

입력 2024-02-22 00:10
중국 스타벅스가 최근 출시한 '돼지조림 맛 라떼' 제품. 왼쪽은 스타벅스가 공개한 제품 이미지. 오른쪽은 SNS에 올라온 실제 제품 이미지. 중국 SNS 캡처

중국 스타벅스가 춘제(春節·설)를 맞아 출시한 ‘기묘한’ 신제품 라떼가 주목을 받고 있다. 중국 돼지고기 ‘동파육’에서 영감을 받았다는 이번 라떼는 커피의 고소한 풍미와 달짝지근한 고기 맛이 어우러졌다고 스타벅스 측은 소개했다. 실제 음료를 마셔본 중국인들마저 호불호가 명확히 갈리고 있다.

20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스타벅스는 최근 중국 춘제를 맞이해 ‘풍요로운 한 해 맛있는 라떼’라고 이름을 붙인 ‘돼지조림 맛 라떼’를 출시했다. 한잔 가격은 68위안(한화 약 1만2600원)이다. 상하이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가 중국 웨이보 공식 계정에 올린 사진을 보면, 뜨거운 우유에 에스프레소를 섞은 라떼 거품 위로 꼬치로 꿴 말린 돼지고기 한점이 올려져 있다. 동파육 조림 소스도 뿌려졌다.

로스터리 측은 지난 5일 웨이보에 제품 출시를 알리면서 “고기를 먹는 것은 한 해의 번영을 의미한다. 새로 출시된 라떼는 커피에 전통적인 새해 풍습을 더한 것”이라며 “예상치 못한 고소하고 달콤한 맛이 특징”이라고 소개했다.

이번 돼지조림 맛 라떼에 대해 현지에서도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해당 라떼는 출시와 동시에 SNS에 빠르게 퍼지면서 관련 주제에 대한 조회수가 게시 당일에만 47만6000회 이상을 기록했다. 그러나 일부 중국 누리꾼들은 미묘한 맛과 다소 비싼 가격에 불만을 표했다.

한 누리꾼은 “67위안이면 돼지고기 조림 한접시를 먹고 루이싱(중국 국내 커피 브랜드)에서 라떼 두잔을 사마실 수 있다”고 지적했다고 CNN은 전했다. 중국 TVBS뉴스 등 현지 언론도 “많은 누리꾼들이 맛이 달고 짜고 역하다는 불만을 토로했다”며 “그러나 많은 스타벅스 매장에서는 해당 제품이 품절됐다”고 설명했다.

누리꾼 3048명이 참여한 웨이보 투표에선 “먹어봤는데 괜찮다” “중요한 건 통합된 맛” “의외로 합리적인 조합이다” 등 호평이 많았다. 그러나 또 다른 게시물에선 “취두부 라떼도 하나 만들어줄 수 있나” “제품 개발 부서 직원들을 모두 해고하라” 등 비꼬는 반응도 보였다.

한편 중국 스타벅스 측은 이번 돼지조림 맛 라떼를 포함해 대추 마끼아또, 아몬드 두부 마끼아또 등을 중국 전역에 출시하기도 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