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 못 받아서 죽으면 살인이냐?”… 의사 발언 논란

“치료 못 받아서 죽으면 살인이냐?”… 의사 발언 논란

입력 2024-02-22 08:07 수정 2024-02-22 10:42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캡처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앱 블라인드에서 한 의사가 “치료 못 받아서 죽으면 살인이냐”며 쓴 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1일 블라인드에 글을 게시한 한 의사는 “원래 죽을 병 걸려서 죽는 건 노화처럼 자연의 이치 아니냐. 죽을 병 걸려서 죽을 운명인 사람 살려주면 그게 고마운 거지 죽을 운명인 사람 안 살려주면 살인이냐”고 반문했다. 최근 의대 증원에 반대해 전공의들이 파업하자 “환자의 생명을 담보로 파업한다”는 비판을 받은 것을 겨냥한 질문으로 추측된다.

그는 이어 “세계 대부분의 나라에선 돈도 빽도 없으면 의사 진료도 제대로 못 봐서, 보더라도 의료 수준이 낮아 자연의 이치대로 죽어가지 않냐”고도 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됐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이 글을 쓴 사람은 의사하지 말아 달라”, “직업적 사명감을 찾을 수 없는 발언이다”, “직장인들도 돈 벌자고 회사에 나가지만 그래도 내 일이 무슨 일인지 인지하고 최소한의 책임감은 가지고 일한다”며 분노를 표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