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는 매 맞아도 자식 못 떠나는 아내”… 누리꾼 ‘시끌’

“의사는 매 맞아도 자식 못 떠나는 아내”… 누리꾼 ‘시끌’

입력 2024-02-23 09:01
주수호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 언론홍보위원장이 지난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회관에서 의협 비대위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의사협회가 의사들을 ‘매 맞아도 자식 때문에 못 떠나는 아내’에 비유한 것을 두고 누리꾼들이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지난 22일 의협 비상대책위원회는 정례 브리핑을 열고 환자를 볼모로 삼는 건 의사가 아니라 정부라고 주장하며 이런 식의 비유를 소개했다.

주수호 비대위 언론홍보위원장은 “매 맞는 아내가 자식 때문에 가출 못 할 거라고, 자식을 볼모로 폭력 행사하는 남편과 무엇이 다르냐”고 발언했다. 의사를 ‘매 맞는 아내’로, 환자를 ‘자식’으로, 정부를 ‘폭력적 남편’으로 묘사한 것이다.

그는 “환자의 생명과 건강을 볼모로 해서 이 사태를 벌인 것은 의사가 아니라 정부”라며 “아무리 몰아붙여도 의사들은 환자 곁을 떠날 수 없을 것이라는 정부의 오만이 이 사태를 만든 거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1만3000명 전공의 가운데 8000명은 정부의 의대 증원 정책에 반대해 병원을 이탈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적절한 비유로 보이지 않는다”, “기득권층을 가정폭력 피해자에 빗대는 게 맞냐”, “이미 병원을 이탈하고 할 말은 아닌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