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52년 만에 달 귀환하다… 이번엔 세계 첫 민간 착륙

美 52년 만에 달 귀환하다… 이번엔 세계 첫 민간 착륙

美 기업 인튜이티브 머신스 탐사선 ‘오디세우스’
22일 달 착륙… 1972년 ‘아폴로 17호’ 후 처음

입력 2024-02-23 10:08 수정 2024-02-23 12:56
미국 민간 우주기업 인튜이티브 머신스의 달 착륙선 ‘오디세우스’(노바-C)가 지난 21일(현지시간) 달 궤도에 진입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민간 기업 인튜이티브 머신스의 우주선 ‘오디세우스’(노바-C)가 달 착륙에 성공했다. 미국의 달 귀환은 1972년 ‘아폴로 17호’ 이후 52년여 만이다. 이번에는 세계에서 처음으로 민간 우주선이 달에 착륙했다.

인튜이티브 머신스는 22일(현지시간) “오디세우스가 미 중부시간을 기준으로 이날 오후 5시24분(한국시간 23일 오전 8시24분)쯤 달 남극 근처의 분화구 ‘말라퍼트 A’ 지점에 성공적으로 착륙했다”고 발표했다.

스티븐 알테무스 인튜이티브 머신스 최고경영자(CEO)는 “어려운 일이라는 것을 알았지만, 지금 우리는 달 표면에 있다. (신호를) 송신하고 있다”며 “달에 온 것을 환영한다(Welcome to the moon)”고 말했다.

미 항공우주국(NASA)도 이날 “미국이 반세기 만에 민간 탐사선으로 달에 갔다”고 확인했다. NASA는 1972년 12월 ‘아폴로 17호’ 이후 우주선을 달에 보내지 않았다. 지금까지 달 착륙에 성공한 국가는 미국, 옛 소련(러시아), 중국, 인도, 일본뿐이다.

오디세우스는 ‘IM-1’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IM-1’은 NASA의 달 탐사계획 ‘아르테미스’와 연계돼 지구와 달 사이 민간 탑재체 수송 서비스(CLPS)로 진행되는 두 번째 프로젝트다.

오디세우스의 발사도 민간 기업에서 수행됐다. 오다세우스는 지난 15일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케네디우주센터에서 ‘세계 최고 재벌’ 일론 머스크 CEO의 항공우주 기업 스페이스엑스의 ‘팰컨9’ 로켓에 실려 우주로 날아갔다. 지구에서 출발한 지 1주 만에 달에 도착했다.

오디세우스는 NASA 관측·탐사 장비 6개를 탑재했다. 인튜이티브 머신스는 이를 수송하는 대가로 NASA에서 1억1800만 달러(약 1570억원)를 받는다. 오디세우스에 실린 장비들은 달 환경을 관측하고 각종 자료를 수집하게 된다.

NASA는 달에서 수집한 자료를 2026년 유인 우주선을 달로 보내는 ‘아르테미스’ 프로젝트에 활용할 계획이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921
많이 본 기사